[직격인터뷰] ‘식스센스’ 미주 “센캐 언니들+유재석 선배 사이 막내美 봐달라”

곽현수 기자2020-09-11 14:04:00
공유하기 닫기

사진=울림 엔터테인먼트

[직격인터뷰] ‘식스센스’ 미주 “센캐 언니들+유재석 선배 사이 막내美 봐달라”


러블리즈 미주가 tvN ‘식스센스’에서 점점 활약상을 늘려가고 있다. 지난 2회 방송에서는 센스 있는 언변과 적재적소에 발휘되는 추리력을 보여주며 존재감을 보여줬다.

10일 방송된 ‘식스센스’(연출 정철민) 2회에서는 두 번째 게스트 황광희와 함께 자수성가 신화를 쓴 세 명의 사업가 중, 가짜 한 명을 찾는 미션이 펼쳐졌다. 이날 미주는 오프닝 때부터 가죽 바지를 입고 나와 시선을 잡아끄는 한편 엉뚱한 언행으로 팀의 막내다운 매력을 발산했다.

사진=CJ ENM


이에 대해 미주는 동아닷컴과의 인터뷰에서 “촬영을 점점 하면 할수록 재미있고 같이 출연하는 언니들과 유재석 선배님께서 너무 잘 챙겨주셔서 아주 행복한 촬영을 하고 있는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미주는 제시, 오나라, 전소민 등 쟁쟁한 멤버들과 함께 하게 된 것에 대한 부담감에 대해 묻자 “잘 섞이고 같이 함께 즐길 수 있는 것이 더 좋다고 생각했다. 언니들이 센 캐릭터지만 너무나 좋은 언니들이다. 그리고 아무래도 언니들이다 보니 내가 배울 점이 많다는 것이 가장 좋은 것 같다”고 만족감을 표시했다.

사진=CJ ENM


이 가운데 미주는 유재석과 함께 하는 첫 고정 예능 멤버가 된 것에 대해 “유재석 선배님은 언제 어디서나 잘 챙겨주시는 분이다. 만날 때마다 배울 점이 많은 분”이라며 “앞으로 더 편해지고 추리를 즐기는 내 모습 그리고 막내다운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해 기대감을 더했다.

사진=울림 엔터테인먼트


한편, 미주는 현재 러블리즈의 미니 7집 'UNFORGETTABLE'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또한, 미주가 출연 중인 ‘식스센스’는 다섯 명의 멤버와 매주 한 명의 게스트, 총 여섯 명이 이색적인 주제의 장소나 인물들을 찾아다니며 오감을 뛰어넘은 육감을 발휘해 진짜 속에서 가짜를 찾아내는 육감 현혹 버라이어티로 매주 목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