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피플] 박근형 아들 윤상훈=‘사랑불’ 오과장…“현빈과 셀카, 사골처럼 쓰여”

함나얀 기자2020-10-14 11:38:00
공유하기 닫기

원로배우 박근형 아들 윤상훈을 향한 관심이 뜨겁다.

지난 13일 MBC ‘라디오스타’ 측은 박근형의 출연 소식과 함께 방송 내용 일부를 공개했다. 박근형은 14일 방송에 출연해 아들부터 손주까지 ‘3대(代) 연기자 가문’이라고 밝힐 예정이다,

박근형의 아들과 손자는 연기자 윤상훈(본명 박상훈)과 박승재. 박근형은 “호적에서 파버린다고 싸우고 난리가 났었다”며 아들의 연기를 반대했다고 말했다. 반면 손주의 연기활동은 적극 지지했다고 한다.


앞서 윤상훈은 여러 방송을 통해 아버지가 박근형임을 밝혀 화제가 된 인물이다. 다만 그는 박근형의 아들이라는 그림자에서 벗어나기 위해 성을 윤 씨로 바꿨다. 윤상훈은 한 방송에서 “사람들 시선이 불편해 아버지에 대한 이야기를 안 했다. 이름을 바꾼 이유 중 하나가 박근형의 아들로 보이는 게 부담 됐기 때문이다”고 밝힌 바 있다.

윤상훈은  연극, 영화, 드라마 등 장르를 가리지 않고 활동 중이다. 2009년 영화 ‘귀향’을 시작으로 ‘조선명탐정-흡혈괴마의 비밀’, ‘카트’ 등에 출연했다. 대중에게는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오과장 역으로 익숙하다. 당시 그는 김정현(구승준 역)과 자연스러운 호흡으로 눈도장을 찍었다.

싱어송라이터로도 활동 중인 윤상훈은 2004년 그룹 멜로브리즈의 멤버로 데뷔 ‘First Wind’를 발매했다. 가수활동명은 마션으로 2015년에는 아버지 박근형과 함께 앨범 ‘One’을 발매하기도 했다. 이밖에 ‘Daddy Daddy’, ‘Don’t you cry’, ‘춥다’ 등의 대표곡이 있다.


윤상훈은 MBC 음악예능 ‘오! 나의 파트, 너’에 출연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당시 ‘상암에 불시착’이라는 별명으로 그는 출중한 노래실력으로 김현철의 선택을 받아 합동 무대를 선사했다.

그룹 멜로브리즈의 노래 ‘모메모리’는 윤상현이 현빈에게 영감을 받아 작곡한 곡이다. 그는 ‘사랑의 불시착’ 촬영 당시 자신의 SNS를 통해 “드라마 ‘아일랜드’ 강국(현빈 분)의 대사를 내 노래 가사에 인용했다”며 ‘모메모리’를 소개한 바 있다.


박근형의 ‘라디오스타’ 출연 소식 이후 윤상훈은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 오르며 큰 관심을 모았다. 특히 현빈과의 사진이 여러 매체를 통해 기사화되자 윤상훈은 “정말 미안합니다. 이 사진이 이런 식으로 사골처럼 쓰일 줄 몰랐어요! 미안해 리정혁 씨”라며 현빈에게 사과하는 등 민망한 기색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박근형 손주 박승재 역시 대학에서 연기를 공부하며 연기자의 길을 걷고 있다. 박근형은 “키가 180cm가 훌쩍 넘고 준수하다”고 자랑해 손주바보의 면모를 드러낼 예정이다.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nayamy94@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