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천 “성관계만 300번 이라니…가족까지 욕 먹고”

동아닷컴 연예뉴스팀2020-10-13 09:40:00
공유하기 닫기

홍석천 “성관계만 300번 이라니…가족까지 욕 먹고”


‘물어보살’에 출연한 방송인 홍석천이 연예인 최초 동성애 커밍아웃 후 자신을 둘러싼 헛소문에 대한 고충을 토로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KBS Joy 예능 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홍석천이 출연했다. 이날 홍석천은 짜깁기 기사에 큰 상처를 받았던 일화를 전했다.

홍석천은 "(과거) 대학교 특강에서 질의응답 시간에 이상형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당시 마침 영화 '300'이 인기를 끌고 있었을 때 였다. 그래서 학생들 웃으라고 유머있게 '300명의 멋진 남자들이 있었다'고 했다. 그랬더니 분위기가 좋아지더라. 그런데 어떤 친구가 마지막에 '여태껏 성관계를 몇 번했냐'고 질문을 하더라. 그러니까 다른 학생들이 질문이 지나치다며 야유를 보냈다. 그 친구가 민망해 하기에 그냥 웃고 넘기자 싶어서 영화 '300'을 다시 언급하며 '한 300이라고 할까?'라고 했다. 그랬더니 분위기가 풀어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 그 자리에 인턴 기자가 있었다. 그 기자가 그걸 기사로 썼다. 제가 중학교 때 성 정체성 고민이 많았다고 하니까 그 이야기를 짜깁기해서 '#중학교 때 #300명 #성관계'라고 기사를 썼다. 누가 봐도 농담인데 이걸 설마 믿을 사람이 있나 했는데 다 믿더라. 그것 때문에 가족까지도 욕먹었다"며 억울했던 마음을 토로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