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현장] ‘다만악’ 황정민X이정재, 부라더 재회…박정민까지 더한 리얼 액션 (종합)

전효진 기자2020-07-28 16:49:00
공유하기 닫기

[DA:현장] ‘다만악’ 황정민X이정재, 부라더 재회…박정민까지 더한 리얼 액션 (종합)

한국 느와르의 역사를 새로 썼다는 평가를 받는 영화 ‘신세계’의 부라더, 황정민과 이정재가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로 7년만에 재회했다. 여기에 배우 박정민이 파격적인 캐릭터로 등장해 신선한 액션 앙상블을 탄생시켰다.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는 마지막 청부살인 미션 때문에 새로운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 처절한 암살자 인남(황정민)과 그를 쫓는 무자비한 추격자 레이(이정재)의 처절한 추격과 사투를 그린 하드보일드 추격액션물이다. 황정민, 이정재 그리고 인남의 조력자 유이 캐릭터로 분한 박정민까지 가세해 압도적인 캐릭터 앙상블을 완성했다.

 


28일 서울 용산CGV에선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이하 ‘다만악’) 언론시사회,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간담회에는 배우 이정재, 박정민과 홍원찬 감독이 참석했고 배우 황정민이 영화 촬영차 체류 중인 요르단에서 실시간 화상 인터뷰로 참석을 대신했다.  

우선, 황정민과의 인터뷰가 먼저 진행됐다. 황정민은 “요르단에서 촬영팀들이 자가격리를 끝내고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촬영을 잘 진행하고 있다. 너무 덥다”라고 근황을 전했다.

그는 “대사가 없어서 ‘다만악’을 선택했다. ‘공작’이라는 작품에서 대사가 너무 많아서 힘들었기 때문이다. 처음에는 대사가 없어서 좋았는데 막상 해보니 생각보다 어렵더라”며 “말 없이 감정을 전달해야하지 않나. 제작진, 출연진과 조율하면서 작업을 해 좋은 결과물이 나왔다. 어쨌든 대사 없는 거 배우들은 좋아하는 편이다”라고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말했다.

영화는 한국-태국-일본 3개국에 걸쳐 촬영을 진행했다. 관련해 황정민은 “‘다만악’ 해외 촬영에서 스태프들이 준비를 잘 해줬다. 아마 기혼자들은 해외 촬영 가는 거 좋아할 것이다. 나도 좋았다”라고 유쾌하게 해외 촬영 비화를 추억했다. 


'신세계'를 통해 대한민국에 ‘부라더’ 열풍을 일으킨 이정재와 재회한 데 대해선 “이정재와 정말 친한 사이다. 다시 작업한다고 했을 때 흥분했었다. ‘신세계’ 때 행복했기 때문이다. 다시 만난 것이 나에게는 행운이다”라고 애정을 표현했다.

이에 이정재는 “배우들과 재회하는 기회가 흔하지 않다. 황정민과는 인연인가보다. 황정민이 먼저 캐스팅이 돼 있었고 작품을 선택함에 있어 황정민이 믿음을 줬다. 나는 황정민보다 더 흥분이 됐다”라고 화답했다.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홍원찬 감독과 제작진은 치열한 고민 끝에 기존 액션 영화와는 다른 새롭고 스타일리시한 액션을 구현했다. 기존의 편집을 활용한 액션보다는 ‘스톱모션’ 촬영기법을 도입해 배우들이 실제로 서로를 타격하는 모습을 카메라에 담았다. 무자비한 인남과 레이의 액션이 관객들에게 타격 쾌감을 전할 것이다.


홍원찬 감독은 “두 배우가 재회했기에 영화 ‘신세계’가 떠오를 수밖에 없다. 하지만 특별히 오마주한 장면은 없고 의식하지 않으려고 했다”며 “액션 장르의 재미를 어떻게 전달할 것인지가 관건이다. 기본적인 틀은 가져가면서 ‘다만악’만의 스타일을 차별화하려고 레이 캐릭터를 만들었다”라고 제작 방향을 설명했다.

그런데 레이 역을 맡은 이정재는 캐릭터 구축과 액션 연기에 어려움을 토로했다. 그는 “연기자 입장에서는 정해져 있는 게 많지 않은 캐릭터였다. 넓은 범위부터 차근차근 캐릭터를 구축했다. 내가 맡았던 캐릭터 중 어려운 쪽에 속했다”라며 “무자비한 리얼 액션, 오랜만의 액션이었다. 너무 어려웠다. 몸이 예전같지 않더라. 시간이 지나면서는 적응이 됐다. ‘다만악’만의 차별화된 액션 스타일이 있다. 정교하고 멋있다”라고 말했다.

또 다른 출연자, 박정민은 파격적인 모습으로 등장, 영화의 분위기를 환기시키는 중요한 역할을 담당했다. 홍원찬 감독은 “박정민과 ‘오피스’ 이후 또 작업을 했다. 연구를 많이 하는 배우다. 잘 해낼 것이라 믿었다”라고 박정민에 대한 신뢰를 표현했다.

감독 믿음에 부응한 박정민은 “정작 작품을 고를 때는 고민되지 않았다. 맡은 캐릭터를 연구하기 시작할 때부터 조심스러웠고 고민을 많이 했다”라며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기에 충분한 인물이다. 나도 처음에는 그런 시선으로 접근을 했지만 유이라는 인물이 지닌 속마음에 중점을 두기로 했다. 말투, 행동 등을 너무 특이하지 않게 하려고 했다”라고 캐릭터에 대한 궁금증을 유발했다.

감정선과 리얼 액션의 쾌감을 느낄 수 있는 ‘다만악’은 오는 8월 5일(수) 개봉된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