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인터뷰] 심은우 “이학주, 온앤오프 빠른 배우…작은 동지애 느껴”

곽현수 기자2020-06-19 14:53:00
공유하기 닫기

[DA:인터뷰] 심은우 “이학주, 온앤오프 빠른 배우…작은 동지애 느껴”

JTBC 드라마 ‘부부의 세계’는 어쩌면 매우 운이 좋았던 작품일지도 모른다. 김희애와 박해준 등 주연들 간의 호흡은 물론 조연들에 이르기까지 소위 ‘연기 구멍’ 없는 라인업이 만들어졌기 때문이다. 그 덕에 시청자들은 이 작품을 통해 심은우라는 젊고 재능 있는 배우를 만날 수 있었다.

“모든 스태프들과 배우들이 ‘부부의 세계’라는 드라마를 얼마나 애착을 가지고 만들었는지 몰라요. 사실 이렇게까지 많은 관심과 사랑을 받을 줄 몰랐고 여기에 민현서라는 제 캐릭터를 많이 좋아해 주시고 아껴 주셔서 연기한 배우로서 기분이 좋아요.”


심은우는 이 작품을 통해 결코 작지 않은 수혜를 입었다. 민현서를 만나 자신의 재능을 입증하고 이학주와 함께 ‘부부의 세계’라는 작품 속 한 축을 담당했다. 지선우를 연기한 김희애와의 호흡을 맞춘 것도 심은우에겐 분명 피가 되고 살이 되는 경험이었다.

“민현서 역할은 오디션을 준비할 때부터 욕심이 정말 많이 났던 캐릭터에요, 아마 20대 배우에게 현서라는 역이 주어지면 모두 욕심을 낼 수밖에 없는 역할일 거에요. 극이 전개되는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이기도 하지만 또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니까요. 어떻게든 해내고 싶어지고야 마는 캐릭터였죠.”

결과부터 말하면 결국 심은우는 그의 말대로 민현서를 해내고야 말았다. 이후 그는 ‘온앤오프’, ‘런닝맨’, ‘복면가왕’ 등에 출연하며 자신의 얼굴과 이름을 대중에게 재차 각인시켰다. ‘부부의 세계’ 이후 심은우 개인에게도 변화가 찾아온 것이다.

“처음으로 실시간 검색어에도 올라보고 정말 눈에 띄는 변화들이 있었어요. 지금까지 배우로서 독립영화도 해보고 여러 가지 것들을 해 왔는데 그런 시간들이 결코 허투루 쓴 시간들이 아니었다는 생각이 들어 뿌듯해요. 돌이켜 보면 힘든 시간이었지만 나름대로 잘 단련해 왔구나 이제는 이 다음이 더 중요하다는 생각을 많이 해요.”

지금 심은우가 누리는(?) 성과들은 결코 혼자 만들어 낸 것이 아니다. 박인규 역을 맡았던 파트너 이학주가, 극중에서 그를 성장시켰던 지선우 역의 김희애와 더불어 만들어 낸 영광이다.

“많은 분들이 이학주 배우가 진짜 무섭지 않았냐고 물어보시곤 해요. 하지만 이학주 씨는 정말 연기를 잘하고 온, 오프가 빠른 사람이어서 저도 박인규와 이학주는 별개의 개체로 느꼈어요. 크게 무섭지는 않더라고요. 그리고 이학주 씨도 독립영화에서 활동 했다고 들어서였는지 처음 만날 때부터 약간의 동지애 같은 것이 생겨서 조금도 어색하지 않았어요.”


이어 심은우는 극중 공생 관계인 동시에 닮은꼴이었던 지선우. 김희애에 대해서도 답했다. 그는 “‘부부의 세계’ 이전에도 팬이었지만 촬영 후에는 더욱 팬이 됐다”고 말했다.

“김희애 선배님은 제겐 정말 대선배시죠. 그리고 ‘밀회’는 제 인생 드라마 중 하나였고 가끔 예능에 나와 보여주시는 인간적인 모습에도 정말 반했어요, 그래서 처음 촬영을 마치고 세 번째 촬영 때까지도 얼마나 떨었는지 몰라요. 그런데 극중에서 선우가 현서를 구해주는 장면을 딱 찍고 난 후부터 김희애 선배가 진짜 선우로 보이더라고요, 실제로 보이지 않은 끈끈한 감정이 만들어 진 걸 느꼈어요. 개인적으로 신기한 경험이었죠.”

그는 김희애에 대한 질문에 답하며 꽤 깊은 존경심을 드러냈다. 단순히 김희애가 그보다 높은 연차의 선배이거나 대스타라서가 아니라 일과 생활의 밸런스를 절묘하게 유지하고 있다는 걸 느꼈기 때문이다.

“같이 연기하며 가장 대단하다고 느낀 건 배우로서만 사는 것이 아니라 아내로서, 엄마로서도 균형을 유지하는 그 삶 자체였어요. 한번은 ‘어떻게 그렇게 균형을 맞추는 삶을 유지할 수 있느냐’고 여쭸는데 웃으면서 ‘사람 사는 거 다 똑같아’라고 하시더라고요.”

배우뿐만 아니라 모든 직업을 가진 이들은 일과 사생활 간의 균형을 맞추기 위해 노력한다. 다만 배우는 그 직업적 특성에서 오는 불규칙함과 불안정성 때문에 균형 감각이 더욱 높게 요구될 뿐이다. 심은우는 이미 방송을 통해 알려진 대로 요가라는 방법을 통해 이 균형 감각을 키우고 있다.

“처음에는 남들처럼 다이어트의 목적으로 요가를 시작하게 됐어요, 또 배우로서 다양한 걸 배우던 중이라 요가도 그런 것들 중 하나였죠. 그 와중에 오디션에서 자주 떨어지고 제가 제 모습을 제대로 보여주지 못하는 것도 충격을 받을 때 쯤 슬럼프가 왔었어요. 그 때 배우로서가 아닌 사람으로서의 저를 먼저 알자는 마음으로 요가를 본격적으로 시작했죠. 그러면서 수업 제의가 들어와 가르치기 시작했는데 ‘부부의 세계’ 이후 제가 알려진 걸 사심 없이 기뻐해 주셔서 정말 감사해요.”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사진|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