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할리우드] 브루스 윌리스, ‘노 마스크’로 망신살

이슬비 기자2021-01-13 14:30:00
공유하기 닫기

[DA:할리우드] 브루스 윌리스, ‘노 마스크’로 망신살

할리우드 배우 브루스 윌리스(65)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약국에 방문했다가 망신을 당했다.

12일(현지 시간) 미국 매체 페이지 식스 보도에 따르면 앞선 11일 브루스 윌리스는 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LA) 대형 약국에서 쫓겨났다. 코로나 19로 전 세계가 비상사태인 가운데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기 때문.

약국 관계자는 “브루스 윌리스가 스카프를 목에 두르고 있었지만 코와 입을 가리지 않았다. 이에 우리는 나가 달라고정중히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브루스 윌리스 측은 별 다른 입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브루스 윌리스는 코로나 19 이후 전 부인인 데미 무어와 그의 자녀들과 아이다호 자택에서 격리하면서 시간을 보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사진=페이지 식스 SNS 캡처
동아닷컴 이슬비 기자 misty82@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