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한별 남편’ 유인석, 문 연 채 소리 내 성관계” 충격 증언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2020-11-20 16:30:00
공유하기 닫기

사진|뉴스1

사진|뉴시스

사진|뉴스1

빅뱅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의 세 번째 군 재판에서 증인으로 나선 김모 씨가 박한별 남편인 유인석에 대한 충격적 증언을 했다.

19일 경기 용인의 지상작전사령부 보통군사법원에서 승리의 성매매 및 횡령 등 8개 혐의에 대한 3차 공판이 열렸다.

이날 증인 자격으로 참석한 김 씨는 클럽 아레나 MD이자 승리의 오랜 친구로 알려져 있다. 그는 현재 강제추행 등 혐의로 징역 4년을 최종 선고받아 복역 중이다.

김 씨는 승리의 성매매 알선 등 혐의와 관련해 “유인석 지시가 있어 그의 지시에 따랐을 뿐”이라며 “성매매 여성과 짝을 이룬 투자자 일행을 유인석의 지시로 호텔까지 데려다주기도 했다”고 증언했다.

유인석은 박한별 남편으로 클럽 ’버닝썬’ 등을 관리하는 지주회사, 유리홀딩스의 대표를 맡았던 인물이다.

김 씨는 유인석에 대해 “자세한 상황은 기억이 나지 않지만 분명한 것은 유인석이 문을 연 상태로 여성과 성관계를 하고 있었던 걸 봤다”고 충격적 증언도 했다.

김 씨는 승리 측 반대 신문에서도 이 내용을 다시 언급했다. 그는 “소리를 내며 관계를 맺고 있었다”며 “내가 왜 이런 장면까지 봐야 했는지 기분이 좋지 않았다”고 진술했다.

아울러 김 씨는 “승리가 여자들 보내라. 잘 주는 애들로”라고 카카오톡을 보낸 것에 대해서는 “장난의 의미다. 성적인 의미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이날 공판에는 유인석과 정준영 등은 불참했다. 유인석은 1심 선고가 12월에 잡혀 있는 사정을, 정준영은 심신 미약 등의 이유로 불출석사유서를 냈다.

승리는 앞서 열린 2차례 공판에서 자신의 혐의를 대부분을 부인하거나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했다. 성매매 알선 혐의도 “성매매 알선을 할 동기 자체가 없고, 가담하지 않았다”고 부인했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star@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