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톡이나할까’ 박하선 폭로 “미혼만 고집하는 유부 배우 있었다”

정희연 기자2020-11-17 14:37:00
공유하기 닫기

사진 | 스포츠동아 DB

연기자 박하선. 사진제공|키이스트

‘톡이나할까’ 박하선 폭로 “미혼만 고집하는 유부 배우 있었다”

배우 박하선이 업계의 실체를 폭로했다.

17일 공개된 ‘카카오TV 모닝–톡이나 할까?’에 출연한 박하선. 그는 김이나와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며 솔직한 이야기를 전했다.



박하선은 배우 류수영과의 연애와 결혼, 임신과 출산으로 인해 강제적으로 경력단절을 겪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열애설 나고 2년, 결혼과 임신, 육아로 2년 동안 경력이 단절됐다. 처음 쉬어봤다. 나는 (경력단절이) 없을 줄 알았는데 있더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더 속상한 건 차라리 방송국의 나이 많은 분들은 옛날분이라 쳐도 같은 유부인데 미혼하고만 작품하겠다는 분들도 있다. 자기도 애 있으면서”라고 폭로했다. 이에 김이나는 황당해하며 함께 분노했다.


박하선은 “씁쓸하지만 (그런 경우가) 가끔 있다. 그래서 한동안 캐스팅 순위에서 밀렸다. 나는 아직 난 박하선 자체로 젊고 매력 쩌는데 (속상하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