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리뷰] 이정현 하차→진성 암 극복 레시피, 배추꽃 ‘편스토랑’ (종합)

함나얀 기자2020-05-22 23:16:00
공유하기 닫기

[DA:리뷰] 이정현 하차→진성 암 극복 레시피, 배추꽃 ‘편스토랑’ (종합)

가수 진성이 혈액암 투병사실을 고백하며 암 극복 레시피를 공개했다.

22일 방송된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통조림 참치를 이용한 오윤아, 이경규, 진성, 이정현의 메뉴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오윤아는 참치강된장을, 이경규는 참치 피자를 메뉴로 선보였다. 심사위원은 “이미 참치를 사용한 강된장이 편의점 상품으로 출시됐다”고 반응했다.

반면 이경규의 참치피자는 반응이 뜨거웠다. 편의점 MD는 “평범에서 비범을 만드는 이경규의 능력이 그대로 보인 피자”라고 감탄했고, 이승철 역시 “그동안 무시했던 고추에게 미안하다. 느끼하지 않은 걸 원한다면 참치 피자를 먹으면 될 거 같다”고 극착했다.

결과는 이경규의 승리. 이경규는 “(승리 의자는) 항상 내가 앉는 곳”이라며 자신감을 내비췄다. 다음 주자 이영자는 참치와 마요네즈를 버무린 패티로 참치 버거를 만들었다. 이연복은 “내가 햄버거를 안 먹는데 모든 햄버거가 이런 맛이라면 다시 햄버거를 먹겠다”고 칭찬했다. 하지만 이경규를 이기기란 쉽지 않았다. MD는 “기존에 참치마요 빵과 차이를 극명하게 느끼기 힘들었다”며 이경규의 승리 이유를 설명했다.

이정현은 이연복에게 전수받은 비법으로 우동 비빔면을 만들어 ‘고추참치 비빔면’을 선보였다. 이승철은 말없이 고개를 끄덕이며 음식을 음미했다. 다만 이연복은 “국물이 없어 약간 뻑뻑하다”며 아쉬움을 표했다.

하지만 이정현의 메뉴는 이경규의 참치피자를 제치고 최종 우승 메뉴로 등극했다. 이연복은 “먹자마자 들어오는 매콤함이 좋았는데 그 이후에 다른 맛이 있었다. 적당한 매콤한 맛이 있어서 잘 먹었다”고, 편의점 MD는 “캔 참치에 면을 비빈 걸 처음 봤다. 아이디어 측면에서 100점을 줬다”, 이승철은 “내가 만들라면 이렇게 못 만들 거 같다. 어마무시한 레시피다”라고 극찬했다.

이에 이정현은 기쁨과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그는 “영화촬영을 들어간다”며 하차 소식을 전했고, 이경규는 “그럼 진즉에 얘기해야지”라며 패배에 분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오윤아는 아들 민이의 면역력을 위해 미역귀 요리를 준비했다. 그는 참기름, 들기름, 미역귀, 고기를 함께 넣고 끓여 미역국을 만들고 콩고기와 소고기를 버무려 불고기를 완성했다. 진성은 오윤아 요리 실력에 “상위 클래스”라고 감탄하기도. 민이는 콩고기를 골라내며 편식을 하는가 싶더니 “맛있다”며 폭풍 먹방을 선보였다.

식사를 마친 민이는 오윤아가 준비한 뽑기 기계를 발견, 잔뜩 신난 마음에 오윤아에게 기쁨의 뽀뽀를 날렸다. 뽑기 기계는 코로나19로 학교를 가지 못하는 민이를 위해 오윤아가 준비한 학습 도구. 동전을 돌려 나온 캡슐에는 설거지 도와주기, 화분에 물주기 등 다양한 미션이 적혀있었다.

이날 진성은 새로운 편셰프로 합류했다. 이영자는 “진성 선생님이 직접 음식을 만들어 먹냐”며 놀라워했고, 도경완은 “진성이 우리 집에 직접 만든 된장을 보내기도 한다”고 밝혔다. 실제 진성은 고추장, 된장 등을 직접 담가먹는다고 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진성의 일상이 공개됐다. 진성은 일어나자마자 칡즙을 마셨고, 주방에는 천연 조미료부터 청계알, 노루궁댕이 주까지 건강한 식재료들이 즐비했다. 또 진성은 다이어트를 위해 식초에 절인 식초콩을 먹는 등 건강관리 달인의 면모를 뽐냈다.

진성은 과거 혈액암 투병 이후로 건강식품을 찾아 먹기 시작했다고 한다. 체중은 급격히 빠졌고, 항암치료 때는 걷기조차 힘들었다고 한다. 진성은 “내게 새로운 인생을 준 약초, 항암에 최고인 약초”라며 배추꽃을 소개했다. 이밖에 진성은 직접 제배한 부추, 오가피, 두릅을 수확하기도 했다.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nayamy94@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