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분만’ 고집한 시어머니…고통 견디다 못한 며느리 투신

이예리 기자
에디터 이예리 기자|
진통 중인 며느리가 “제왕절개 수술에 동의해 달라”고 두 차례나 애원했지만 자연분만을 고집하며 고통을 참으라고 강요한 시어머니 영상이 공개됐습니다.

지난 8월 30일 중국 샨시 성 위린 시의 한 병원에 입원한 26세 여성 ‘마(Ma)’씨는 자연분만이 불가능한 상태였습니다. 배 속 아기의 머리가 커 수술로 아이를 꺼내야 하는 상황이었습니다. 의료진 또한 임신부와 아이가 모두 위험하다며 제왕절개 수술을 적극 권했지만 시어머니는 한사코 ‘자연적으로’ 아이를 낳아야 한다며 수술에 동의하지 않았습니다.

중국에서는 환자 보호자(가족)의 동의를 받아야만 수술을 할 수 있기 때문에 의료진은 고통스러워하는 임신부를 보면서도 아무런 조치를 취할 수 없었습니다. 결국 다음날인 8월 31일 고통을 견디다 못한 마 씨는 병원 건물 5층에서 몸을 던져 스스로 목숨을 끊고 말았습니다.

며느리의 호소와 의료진의 설득을 모두 무시한 가족들의 비정함이 알려지자 중국 네티즌들은 격분했습니다. 뒤이어 당시 상황을 담은 CCTV 영상이 공개되며 대중의 분노는 더욱 커졌습니다.

공개된 영상 속 마 씨는 고통을 호소하며 병원 복도를 배회하고 있습니다. 곧 마 씨의 남편이 나타나 아내를 달래 이동했고, 잠시 뒤 마 씨의 시어머니로 보이는 중년 여성이 나타납니다. 마 씨는 시어머니를 붙잡고 무릎을 꿇으며 애원하는 듯 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고통스러워하는 임신부를 보고 주변 사람들이 걱정스러운 듯 모여들었지만 시어머니는 끝내 며느리의 간청을 외면했습니다.

비난이 거세지자 마 씨 가족 측은 “며느리는 수술하게 해 달라고 무릎을 꿇은 게 아니라 그저 진통이 심해 주저앉은 것일 뿐”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중국 네티즌들은 “저 가족들은 거짓말을 하고 있다. 임신부 본인은 물론 의료진까지 수술하자고 설득했는데도 동의하지 않은 건 비정하기 짝이 없는 행위”, “수술할 돈이 아까웠던 건가, 아니면 제왕절개는 무조건 나쁘다는 미신 때문인 건가. 어느 쪽이든 참담하다”라며 가족 측의 말을 믿지 않고 있습니다.

관련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