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이 동의 안 해줘 제왕절개 못한 中 임신부, 스스로 목숨 끊어

이예리 기자
에디터 이예리 기자|
사진=화상망(華商網)
가족이 동의해주지 않아 제왕절개 수술을 하지 못한 채 진통에 시달리던 중국 여성이 창 밖으로 몸을 던져 스스로 목숨을 끊는 비극이 발생했습니다.

온라인 매체 상하이스트에 따르면, ‘마’씨라는 성만 알려진 26세 여성은 8월 30일 샨시 성 위린 시 병원에서 진통을 겪고 있었습니다. 의료진은 태아의 머리가 너무 커 자연분만이 어려우니 제왕절개 수술을 하자고 제안했습니다. 그러나 마 씨 가족들은 제왕절개는 안 된다며 자연분만을 고집했습니다. 임신부 본인이 수술하고 싶다고 호소했지만 소용없었습니다.

중국에서는 환자 보호자(가족)의 동의 없이는 수술을 실행할 수 없기에 의료진은 고통에 울부짖는 임신부를 보며 발만 동동 구를 수밖에 없었습니다. 얼른 수술하지 않으면 산모와 아기 모두가 위험한 상황이었지만 가족들은 요지부동이었습니다.

사진=화상망(華商網)
하루 뒤인 8월 31일, 고통 속에 밤을 지새운 마 씨는 가족들에게 두 번이나 “더 이상 고통을 참을 수 없다. 제발 수술하게 해 달라”고 간청했지만 소용없었습니다.

‌결국 그날 저녁 8시 경 마 씨는 병원 건물 5층 창문에서 몸을 던졌고 산모와 아이 모두 사망했습니다. 샨시 성 경찰은 이 사건을 ‘자살’로 결론지었습니다.

‌중국 네티즌들은 “본인의 의사를 최우선으로 해야 한다”, “아이를 낳는 건 임신부인데 왜 가족들이 결정하나”, “여성은 아이를 낳는 도구가 아니다. 아직도 무지한 사람들이 너무나 많다”, “못된 가족들이 마 씨를 죽인 셈”이라며 탄식했습니다.

‌‌마 씨 가족들이 제왕절개 수술을 반대한 이유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