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이슈] 야옹이 작가, 싱글맘 고백→♥전선욱 “멋져” (종합)

이슬비 기자2021-02-17 11:34:00
공유하기 닫기
‘여신강림’ 야옹이 작가(김나영)가 초등학생 아들을 둔 싱글맘이라고 고백해 이슈다.



야옹이 작가는 16일 인스타그램 계정에 “많은 분이 궁금해하는 질문에 답변하고자 한다. 내게는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은, 목숨보다 소중한 꼬맹이(아이)가 있다. 내 목숨보다 소중히 여기며 지켰고 여전히 지키고 있는 존재다. 나는 아이를 키우면서 새로운 사랑을 배웠고 철이 들었다. 내 인생의 이유가 된 가장 소중한 사람(아이)이다. 웃는 날보다 눈물로 지낸 시간이 훨씬 많았지만, 이제는 아이가 지친 나를 달랜다”고 적었다.

야옹이 작가는 “내 몸에서 한순간도 떼어 놓은 적 없이 한 몸처럼 살았던 아이인데 어느덧 초등학생이 된다. 내 삶의 원동력이며 가장 소중한 존재이자 평생 지켜야 할 존재기에 나는 매일매일 지치고 힘들어도 힘을 낸다. 그렇게 소중한 만큼 많은 분에게 내 개인사를 이야기하는 데 있어 조심스러웠던 부분이 있었다”고 썼다.


야옹이 작가는 “인생에서 가장 힘들었던 트라우마로 인해 상담 치료를 다니고 정신과 약을 처방받아 먹으며 버틸 때 곁에서 먼저 손 내밀어 준 친구들, 가족들, 나의 사정으로 피해가 갈까 봐 미안해서 끝까지 밀어냈는데도 다가와서 손잡아준 전선욱 오빠가 있어 더는 비관적이지 않고 감사하며 살 수 있게 됐다”고 이야기했다.

야옹이 작가는 “한 손으로 원고하고, 다른 한 손으로 아이 밥을 먹이며 그렇게 지나온 힘든 시간이 있었다. 여전히 아이 언어가 또래보다 느려서 치료실 다니느라 여기저기 뛰어다니며 고군분투하고 있다. 하지만 이렇게 모자란 나를 세상에서 가장 믿고 사랑해 주는 우리 꼬맹이한테 항상 고맙다. 자기밖에 모르던 내가 아이가 아프면 대신 아프고 싶고 혹여 내놓으면 다칠까 노심초사하는 사람으로 변했다. 저와 똑 닮은 외모와 성격이라 보고 있으면 걱정도 되지만 세상 가장 든든한 존재인 예쁜 내 아이”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사진|야옹이 작가 인스타그램


야옹이 작가는 “내 곁에서 삶의 무게를 나눠 들어주려 항상 노력해주는 이수 언니, 예지, 전선욱 오빠 너무 고맙고, 언제나 고민 들어주고 격려해주는 우리 언니 모란님 정말 감사하다. 내 삶의 절반 가까이 함께 보내며 힘든 시절 매일같이 달려와 힘이 되어준 혜상이 고마워. 네 덕에 버텼고 지금까지 살아 있어. 타지에서 올 때마다 달려와 준 은주 힘들 때마다 하소연 다 들어준 예수리 모두 고맙다. 바쁘고 힘든 딸 전적으로 케어하며 아이까지 함께 봐주는 우리 부모님, 정말 사랑한다. 평소에는 진지하게 고맙다고 말을 잘 못해서 이렇게 전해본다”고 고마운 이들을 언급했다.

끝으로 야옹이 작가는 “나는 그저 웹툰 작가일 뿐이지만, 많은 분의 관심을 받고 있기도 해서 이렇게 공개적으로(?) 개인사를 오픈한다. 홀로 아이를 키우는 것이 힘들 때도 있지만 아이의 웃음을 보면 힘든 것도 다 사라진다. 요녀석(아이)을 지키기 위해서 더 열심히 살아간다”라고 심경을 덧붙이기도 했다.

사진|야옹이 작가 인스타그램


야옹이 작가의 고백에 연인 전선욱 작가는 “책임감 있고 당당한 모습 진짜 너무너무 멋있어!! 끝까지 나영이 편”이라고 응원했다. 야옹이 작가의 솔직하고 담담한 고백에 동료 및 지인들은 물론 팬들의 응원의 쏟아지고 있다.

한편 야옹이 작가는 인기 웹툰 ‘여신강림’으로 일약 스타 웹툰작가 반열에 올랐다. 최근에는 ‘여신강림’이 드라마로 제작되면서 더욱 이슈를 모았다. 야옹이 작가는 최근 tvN 예능 ‘유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해 눈에 띄는 미모와 입담으로 눈길을 끌기도 했다. 야옹이 작가는 현재 ‘프리드로우’를 연재 중인 전선욱 작가와 공개 열애 사실을 알린 바 있다. 
동아닷컴 이슬비 기자 misty82@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