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피플] 야옹이 작가 아이, 남친 전선욱 “멋있어” (종합)

정희연 기자2021-02-16 20:43:00
공유하기 닫기

[DA:피플] 야옹이 작가 아이, 남친 전선욱 “멋있어” (종합)

인기 웹툰 작가 야옹이 작가가 아이가 있다고 고백했다.

과거 이혼 고백에 이어 동료 웹툰 작가 전선욱과의 공개 열애로 화제를 모은 야옹이 작가. 그는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싱글맘이라고 밝히며 초등학교 입학을 앞둔 아이의 사진을 공개했다. 야옹이 작가는 아이에 대해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은, 목숨보다 소중한 꼬맹이가 있다. 내 목숨보다 소중히 여기며 지켰고 여전히 지키고 있는 존재”라며 “아이를 키우면서 새로운 사랑을 배웠고 철이 들었다. 내 인생의 이유가 된 가장 소중한 사람”이라고 말했다.



그는 “웃는 날 보다 눈물로 지낸 시간이 훨씬 많았지만, 이제는 아이가 지친 나를 달래준다. 내 몸에서 한순간도 떼어 놓은 적 없이 한 몸처럼 살았던 아이인데 어느덧 초딩이 된다”라며 “내 삶의 원동력이며 가장 소중한 존재이자 평생 지켜야 할 존재기에 나는 매일매일 지치고 힘들어도 힘을 낸다. 그렇게 소중한 만큼 많는 분들에게 내 개인사를 이야기하는 데 있어 조심스러웠던 부분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야옹이 작가는 힘든 시기 곁에 있어준 가족들과 친구들 그리고 남자친구 전선욱에게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그는 “내 사정으로 피해가 갈까 봐 미안해서 끝까지 밀어냈는데도 다가와서 손잡아준 전선욱 오빠가 있어서 더이상 비관적이지 않고 감사하며 살 수 있게 됐다. 내 곁에서 삶의 무게를 나눠 들어주려 항상 노력해줘서 너무 고맙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모자란 나를 세상에서 가장 믿고 사랑해 주는 우리 꼬맹이한테 항상 고맙다. 자기밖에 모르던 내가 아이가 아프면 대신 아프고 싶고 혹여 내놓으면 다칠까 노심초사하는 사람으로 변했다. 나와 똑 닮은 외모와 성격이라 보고있으면 걱정도 되지만 세상 가장 든든한 존재인 예쁜 내 아이”라고 고백했다. 야옹이 작가는 “그저 웹툰 작가일 뿐이지만 많은 분들의 관심을 받고 있기도 해서 이렇게 공개적으로 개인사를 오픈한다. 홀로 아이를 키우는 것이 힘들 때도 있지만 아이의 웃음을 보면 힘든 것도 다 사라진다. 요 녀석을 지키기 위해서 더 열심히 살아간다. 이 글을 올리면서 괜히 긴장이 많이 되지만 제 이야기 들어주셔서 감사하다”고 마무리했다.

사진|야옹이 작가 인스타그램


야옹이 작가의 아이 고백에 전선욱 작가는 “책임감 있고 당당한 모습 진짜 너무너무 멋있어!! 끝까지 나영이 편”이라고 응원했다. 유튜버 아옳이 등 동료들도 댓글을 남기며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사진|야옹이 작가 인스타그램


다음은 야옹이 작가 아이 관련 SNS 전문야옹이 작가입니다.

많은 분들이 궁금해하시는 질문에 답변을 드리려고 합니다.

저에게는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은, 목숨보다 소중한 꼬맹이가 있어요. 제 목숨보다 소중히 여기며 지켰고 여전히 지키고 있는 존재죠. 저는 아이를 키우면서 새로운 사랑을 배웠고 철이 들었습니다. 제 인생의 이유가 된 가장 소중한 사람입니다. 웃는 날 보다 눈물로 지낸 시간이 훨씬 많았지만, 이제는 아이가 지친 저를 달래줍니다.

제 몸에서 한순간도 떼어 놓은 적 없이 한 몸처럼 살았던 아이인데 어느덧 초딩이 됩니다 ㅎㅎ 제 삶의 원동력이며 가장 소중한 존재이자 평생 지켜야 할 존재기에 저는 매일매일 지치고 힘들어도 힘을 냅니다. 그렇게 소중한만큼 많는 분들께 저의 개인사를 이야기하는 데 있어 조심스러웠던 부분이 있었습니다.

인생에서 가장 힘들었던 트라우마로 인해 상담치료를 다니고 정신과 약을 처방받아 먹으며 버틸 때 곁에서 먼저 손 내밀어 준 친구들, 가족들, 나의 사정으로 피해가 갈까 봐 미안해서 끝까지 밀어냈는데도 다가와서 손잡아준 선욱오빠가 있어서 더이상 비관적이지 않고 감사하며 살 수 있게 되었어요.

한 손으로 원고하고, 다른 한 손으로 아이밥을 먹이며 그렇게 지나온 힘든 시간들이 있었습니다. 여전히 애기 언어가 또래보다 느려서 치료실 다니느라 여기저기 뛰어다니며 고군분투하고 있구요.

하지만 이렇게 모자란 나를 세상에서 가장 믿고 사랑해 주는 우리 꼬맹이한테 항상 고마워요 자기밖에 모르던 제가 아이가 아프면 대신 아프고싶고 혹여 내놓으면 다칠까 노심초사하는 사람으로 변했답니다.

저랑 똑 닮은 외모와 성격이라 보고있으면 걱정도 되지만 세상 가장 든든한 존재인 예쁜 내 아이.

제 곁에서 삶의 무게를 나눠 들어주려 항상 노력해주는 이수언니 예지 선욱오빠 너무 고맙고, 언제나 고민 들어주고 격려해주는 우리언니 모란님 정말 감사합니다. 내 삶의 절반 가까이 함께 보내며 힘든 시절 매일같이 달려와 힘이 되어준 혜상이 고마워. 네 덕에 버텼고 지금까지 살아있어. 타지에서 올 때마다 달려와 준 은주 힘들때마다 하소연 다 들어준 예수리 모두모두 고마워요.

바쁘고 힘든 딸 전적으로 케어하며 아이까지 함께 봐주는 우리 부모님 정말 사랑해요. 평소엔 진지하게 고맙다고 말을 잘 못해서 이렇게 전해봅니다.

저는 그저 웹툰 작가일 뿐이지만 많은 분들의 관심을 받고있기도 해서 이렇게 공개적으로(?) 개인사를 오픈합니다. 홀로 아이를 키우는 것이 힘들 때도 있지만 아이의 웃음을 보면 힘든 것도 다 사라집니다. 요녀석을 지키기 위해서 더 열심히 살아갑니다.

이 글을 올리면서 괜히 긴장이 많이 되지만 제 이야기 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