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현장] ‘더블패티’ 존경받는 아이린X독보적인 신승호 (종합)

정희연 기자2021-02-10 16:38:00
공유하기 닫기

[DA:현장] ‘더블패티’ 존경받는 아이린X독보적인 신승호 (종합)

배우 신승호와 아이린이 나란히 스크린에 첫 도전장을 내던졌다.

10일 오후 2시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진행된 영화 ‘더블패티’의 화상 기자간담회. 영화 상영 직후 진행된 행사에는 ‘더블패티’의 주역 신승호와 아이린 그리고 백승환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아이린은 “많이 떨렸고 궁금하기도 했다. 영화를 보는 내내 집중이 잘 안 되더라”며 “영화 시사회에서 인사드리는 건 처음이라 긴장도 된다. 큰 화면에서 보는 연기하는 모습에 쑥스럽기도 했다. ‘먹방’ 등 다양한 장면이 나오는데 나도 극 중 현지와 우람으로 다시금 힘을 받고 위로를 받을 수 있었다”고 털어놨다.

신승호도 “굉장히 많이 떨렸고 궁금했는데 궁금증이 조금은 해소가 된 것 같다”며 “첫 영화가 기대가 많았고 궁금했는데 오늘 보니 신기하다. 촬영 당시의 공기와 기억이 피어오르는 기분이었다. 재밌게 잘 봤다”고 고백했다.

‘더블패티’는 신승호와 함께 아이린이 본명 배주현으로 스크린 데뷔를 알리는 첫 작품으로 씨름 유망주 ‘우람’(신승호)과 앵커지망생 ‘현지’(아이린)가 고된 하루를 보내고 난 후, 서로에게 힘과 위안이 되어주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백 감독은 “두 배우를 잘 알고 캐스팅한 건 아니다. 클립 영상을 보고 가능성을 봤다”며 “먼저 배주현(아이린)은 아나운서 레슨도 받아야 했고 첫 연기에서 주인공으로 끌어가야 했다. 놀랍도록 치밀하게 준비하고 복습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카메라 앞에서 놀랍게도 구현해내더라. 이 배우가 대한민국 대표 반장님이구나 싶더라. 존경스럽고 감사한 부분이 분명이 있었다”고 칭찬했다.

이어 “신승호는 연기 외에도 몸도 만들어야 하고 훈련도 해야 하는 삼중고를 겪었다. 식단 관리를 하면서 실제 씨름 선수에 준하는 모습을 완성했다. 정말 좋은 배우더라”며 “우람 역할은 신승호가 아니면 아예 없다는 생각을 했다. 신승호처럼 독보적인 아우라와 장점을 가진 배우는 없다 싶더라. 함께하면서 생각보다 귀여운 배우라는 점을 알게 됐다. 개구진 연기가 시나리오 외적으로 많이 발산되더라”고 만족스러워했다.


두 배우들도 연기와 관련해 벅찬 소감을 전했다. 아이린은 “아나운서에게 발성과 발음 수업을 받았다. 톤을 잡기 위해 많이 신경 쓰고 고민했다. 앵커 지망생이다 보니 시간의 흐름에 따라 현지가 점점 발전해야했고 처음과 끝이 달라야 하는데 그 부분을 신경 썼다”고 설명했다.



씨름선수 캐릭터를 위해 태닝도 하고 용인대학교에서 훈련도 받았다는 신승호. 그는 “감독님이 나를 선택해주셔서 연기할 수 있었다. 너무너무 하고 싶었다. 보여줄 수 있는 감정이 많은 캐릭터인데 나에게 즐겁고 좋은 경험이 될 것 같았다. 마다하거나 고민할 이유가 없었다”며 “연기하면서 쉬운 작업은 없었다. 가장 힘든 건 몸을 만드는 것이었다. 먹는 것을 굉장히 좋아하는데 많이 참고 운동해야했다. 스스로에게 굉장히 큰 숙제였다”고 회상했다.

‘더블패티’는 지난해 연말 개봉 예정이었지만 한 차례 개봉을 연기, 오는 17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