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현장] 방탄소년단 컴백, 코로나블루를 위로하는 법 (ft.그래미) (종합)

전효진 기자2020-11-20 11:33:00
공유하기 닫기

[DA:현장] 방탄소년단 컴백, 코로나블루를 위로하는 법 (ft.그래미) (종합)

그룹 방탄소년단이 코로나블루로 몸살을 앓고 있는 전세계인들을 위로한다.

미국 빌보드 핫100 1위를 차지한 ‘다이너마이트’가 신나고 밝은 멜로디에 유쾌한 가사로 활력을 전파했다면, 새 앨범의 타이틀곡 'Life Goes On'은 코로나19로 달라진 일상을 사는 모두의 마음을 그대로 표현하며 따뜻한 위로를 건넨다. 선한 메시지를 노래하는 그룹의 진심이 ‘그래미 어워드’ 수상으로까지 이어질 수 있을지 주목된다.


20일 방탄소년단의 새 앨범 ‘BE (Deluxe Edition)’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간담회에는 멤버 슈가가 어깨 수술 이후 회복에 집중하느라 불참했다.

'BE'는 ‘~이다’ ‘존재하다’라는 뜻으로 형태를 규정하지 않고 열린 의미를 가진 단어이다. 제목에서 지금 이 순간 방탄소년단이 느끼는 감정과 생각 그리고 앞으로 계속 살아가야하는 ‘우리’라는 존재에 관한 이야기를 전하고자 한다.



지민은 “‘BE'라는 단어의 뜻에 걸맞게 앨범 자체도 열린 개념을 지니고 있다. 나는 의견을 취합한 프로젝트 매니저인 PM 역할을 맡았다. 멤버들 각자 역할을 맡아서 프로젝트를 진행했다”라고 앨범을 설명했다. 뷔는 “비주얼 총괄 역할을 맡았다. 멤버들이 서로를 촬영하는 자연스러움을 담았다. RM이 ’방‘ 콘셉트 아이디어를 내서 콘셉트 포토에 적용을 했다. 각자 어떤 방 안에 있는지를 주의깊게 봐달라”라고 덧붙였다.


특히 시작부터 끝까지 일곱 멤버의 손길이 닿은 앨범이기도 하다. 작사·작곡뿐만 아니라 분야별로 총괄 담당자를 정해 앨범의 방향을 잡는 기획 단계부터 앨범의 디자인과 구성, 콘셉트 포토와 클립, 앨범 재킷, 뮤직비디오에 이르기까지 앨범 작업 전반에 참여했다.

RM은 “‘다이너마이트’ 활동과 병행하면서 이번 앨범 준비를 했다. 제작 과정에 최대한 많이 참여를 했다”, 진은 “재킷 촬영부터 소통하면서 진행했다. 곡도 우리가 현재 느끼고 있는 감정에 중점을 두고 작업했다. 현재와 나를 돌아보는 시간을 가질 수 있었다. 진솔한 이야기에 많은 분들이 공감하고 사랑해줬으면 한다”라고 제작 비화를 추억했다.



타이틀곡 'Life Goes On'은 감성적인 어쿠스틱 기타 사운드가 특징인 얼터너티브 힙합(Alternative Hip Hop) 장르의 곡이다. 열심히 달리다가 멈춰 설 수밖에 없는, 원치 않는 상황에 맞닥뜨렸지만 "그럼에도 삶은 계속된다"라는 메시지를 담았다.

RM은 “가장 핵심적으로 이야기하고 싶은 내용을 타이틀곡에 담았다. ‘다이너마이트’ 이전부터 작업한 곡인데 뿌리는 같다. 방탄소년단은 늘 ‘우리가 어떤 이야기를 해야할까’를 고민한다”라며 “‘다이너마이트’보다는 무게감이 있고 좀 더 진중하게 위로를 건넨다. 우리만의 색깔로 풀어내봤다”라고 타이틀곡에 담긴 의미를 말했다.


뮤직비디오를 담당한 정국은 “제작진, 멤버들과 적극 소통을 해 의견을 반영했다. ‘코로나19’로 투어가 취소되면서 팬들을 직접 만나지 못한 그리움과 아쉬움을 주로 표현하고자 했다”라며 “내가 찍은 영상을 선보이려니 쑥스럽다. 하지만 기회였고, 나중에 멋있는 뮤직비디오를 찍어보고 싶다는 새로운 꿈도 생겼다”라고 시청포인트를 언급했다.




타이틀곡의 첫 무대는 오는 23일 ‘2020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에서 볼 수 있다. 지민은 “첫 무대 뿐만 아니라 두 개 수상 후보에도 올랐다”, 또 25일에는 그래미 어워드 후보자가 공개된다. RM은 “떨리고 긴장되고 기대된다. 후보에 오르면 좋을 것이다. 잠을 자지 않고 지켜보겠다”, 진은 “아무래도 ‘그래미’가 우리의 다음 목표가 아닐까 싶다. 이왕이면 그룹상을 받으면 정말 눈물이 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 외에도 슈가, 제이홉, 지민, 뷔의 유닛곡 '내 방을 여행하는 법', 어쿠스틱 기타 사운드를 중심으로 한 팝 발라드 장르의 'Blue & Grey', 펑키한 리듬을 기반으로 한 레트로 팝 '잠시', 올드스쿨 힙합 장르 기반의 '병', RM과 진, 정국의 유닛곡 'Stay' 그리고 빌보드 '핫 100' 1위 발표 소식을 듣고 감격한 순간을 담은 'Skit'과 'Dynamite'까지 총 8개 노래가 수록됐다.
 
지민은 “‘내 방을 여행하는 법’은 코로나19로 여행에 대한 개념 자체가 달라질 것 같다는 생각에서 시작된 곡이다. 심각하지 않고 즐거운 노래다”, 뷔는 “‘내가 참여한 ’블루 앤 그레이‘는 내면의 우울한 감정과 불안한 감정을 색깔로 표현했다. 전체적인 내용은 어둡지만 기타 사운드가 따뜻하다”, 진은 “’잠시‘는 어깨 수술로 오늘 함께 하지 못한 슈가가 만든 노래다. 잠시 떨어져있지만 늘 팬들과 함께 하고 있다는 마음을 담았다”, 제이홉은 “’병‘에는 내가 작사, 작곡에 참여했다. 사람마다 고질적인 병이 있지 않나. 나의 경우는 코로나 상황으로 인한 휴식이 불편하게 느껴졌다. 이를 직업병에 비유해봤다”, 정국은 “’스테이‘로는 처음 선보이는 유닛 라인업을 자랑한다. 신선했다. 떨어져있지만 함께 있다는 내용이다”라고 수록곡을 소개했다.


끝으로 진은 "올해는 불행했지만 행복하기도 했다. 인생의 낙이 투어인데 스케줄이 취소되면서 아쉬웠다. 하지만 코로나19로 인해 예정에 없던 '다이너마이트'를 발매했고 빌보드에서 큰 성과도 거두웠다. 앞으로의 목표, 소원은 코로나19가 종식돼 팬들 곁으로 투어를 떠나는 것", 제이홉은 "큰 성과를 이뤘고 코로나19로 직업에 대한 생각을 많이 할 수 있었던 한 해였다. 'BE' 앨범으로 연말을 함께 해 잊을 수가 없는 2020년이다. 인생의 터닝포인트이기도 하다. 슈가의 수술도 그렇고 건강함이 궁극적인 목표이다. 건강해야 우리 7명이 완전체로 무대를 보여줄 수 있지 않나"라며 팬들과의 소통을 거듭 바랐다.

새 앨범은 한국시간으로 오늘(20일) 오후 2시 전세계 동시 발매된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사진|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