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피플] 배우 오인혜 사망→부검 예정…한지일-김선영 등 추모 (종합)

정희연 기자2020-09-15 15:36:00
공유하기 닫기

故 오인혜. 사진|사진공동취재단

[DA:피플] 배우 오인혜 사망→부검 예정…한지일-김선영 등 추모 (종합)

배우 오인혜가 사망한 가운데 한지일과 김선영 등 연예계 동료들이 고인을 애도했다.

인천 연수경찰서 등에 따르면 오인혜는 14일 오전 5시경 인천에 있는 자택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그는 심폐소생술(CPR) 응급처치를 받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한때 호흡과 맥박이 돌아왔으나 끝내 의식을 찾지 못하고 15일 사망했다.

故 오인혜. 사진|사진공동취재단


현장에서 유서는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오인혜가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한 것으로 파악하고 정확한 사인과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타살 혐의점은 발견되지 않았다”며 “부검을 신청해 정확한 사인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故 오인혜의 빈소는 인하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빈소 사진도 공개됐다. 발인은 16일이다.



갑작스러운 비보에 연예계 동료들은 각자의 공간에 글을 남기며 추모했다. 한지일은 SNS에 오인혜의 사진을 여러장 게재하며 “또 한 명의 후배 배우를 지켜주지 못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 무엇이 그렇게 힘들었기에 세상을 등졌나. 안타깝다. 지켜주지 못해 미안하다”며 “저 세상에서라도 못다 이룬 꿈 펼치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오인혜와 영화 ‘소원택시’로 인연을 맞은 김선영은 “영화로 인연이 되어 몇 년 전 인혜가 꽃집을 할 때 인혜 친구들과 봤던 것이 내게는 마지막 모습이었다. 꽃보다 예쁘고 여리던 그녀(오인혜). 이젠 별이 됐다. 그곳에서 행복하길.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남겼다.



2011년 영화 ‘우리 이웃의 범죄’를 통해 데뷔한 오인혜는 그해 10월 제16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서 파격적인 노출 드레스로 이름을 알렸다. 영화 ‘붉은 바캉스 검은 웨딩’ ‘마스터 클래스의 산책’ 등에 출연했으며 2014년 영화 ‘설계’를 마지막으로 작품 공백기를 가졌다. 오인혜는 4년만인 2018년 MBN 시추에이션 드라마 ‘연남동 539’로 연기 활동을 재개하는 듯 했으나 공백이 이어졌다. 지난달 가수 노틸러스와 컬래버레이션한 ‘차라리(Sorry)’를 발표하는가 하면 유튜브 채널 ‘오~인혜로운 생활’을 개설하며 연기 외적으로 다양한 도전을 시도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