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이슈] BJ김옥분 “몰카범 조작 의심 불쾌”→현행범 친구 협박조 (종합)

전효진 기자2020-07-25 10:59:00
공유하기 닫기

[DA:이슈] BJ김옥분 “몰카범 조작 의심 불쾌”→현행범 친구 협박조 (종합)

BJ김옥분의 신체를 몰래 촬영한 20대 남성이 현행범으로 체포된 가운데 몰카범의 친구가 김옥분에게 협박조의 글을 써 비난 받고 있다.

경기 시흥경찰서는 24일 성폭력처벌법상 혐의로 20대 남성 A씨를 입건해 조사 중이다.

BJ김옥분은 이날 경기 시흥시의 한 PC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는 내용을 실시간 방송을 했다. 노란색 원피스를 입은 김옥분이 PC방 좌석을 정리하던 중 모자를 쓴 A씨가 접근, A씨는 김옥분의 치마 밑으로 핸드폰 카메라를 들이밀었다.


김옥분은 처음에는 알아채지 못했지만 실시간 방송 시청자들이 '몰카를 찍은 것 같다'고 댓글로 알렸고, 김옥분은 A씨에게 다가가 “사진 찍으셨어요?”라고 물었다. 이에 A씨는 “안 찍었어요. 지나가서 오해하시는 거 같은데 친구들 찾으려고 지나간 건데. 오해하셨다”고 부인했다.

김옥분은 곧바로 PC방에 설치된 CCTV 영상을 확인했다. 영상에는 A씨의 범죄 현장이 고스란히 담겼다. 김옥분은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고 A씨는 현장에서 현행범으로 잡혔다. 경찰은 증거 자료를 확보하고 추가 범행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이날 오후, 김옥분은 자신의 아프리카TV 방송에 '오늘 몰카일에 대해'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위로와 몰카범에 대한 욕이 더 많지만 주작(조작)이라는 말과 내 복장 탓을 하는 글도 있더라"며 "100% 조작이 아니다. 조작이면 무고죄를 받을 것이고 아이디 삭제는 물론, 방송도 그만두겠다. 굳이 이런 것으로 홍보하려고 조작하는 멍청한 사람이 아니다"라고 일부 오해에 불쾌함을 나타냈다.

이어 복장 지적에 대해선 "BJ라는 직업이 우선이고 아르바이트는 콘텐츠여서 당연히 의상에 신경쓸 수밖에 없다. 댓글이 가관이더라. '술집 여자' '복장 때문에 당연히 찍을 수밖에 없다' 등 오히려 피해자 탓이라니 어처구니가 없다"며 "그런 말 하시는 분들은 오늘 몰카범이나 키보드 워리어나 다름없는 똑같은 범죄다"라고 반박했다.

끝으로 "다 신고 할 것이다. 모르면서 지껄이면 가만 안 두겠다. 왜 댓글로 연예인이나 BJ들이 스트레스를 받는지 공감이 간다. 피해자인데 오히려 욕 먹는 것이 화가 나고 어이가 없다. 그래도 위로글이 더 많으니 걱정을 해주셔서 감사하다"라고 방송을 마무리했다.


그러나 몰카범의 친구라고 밝힌 한 누리꾼은 24일 밤, 김옥분 채널에 "저기요. 그쪽 PC방 몰카맨 친구인데요. 왜 여기 저기 떠벌려서 일을 크게 만들려고 해요? 솔직히 그쪽도 옷 입은 꼬라지도 잘못 있잖아요. 걔가 내 친구라 개입을 하게 돼요. 동네도 좁은데 또 안 마주칠 자신있는 거 아니잖아요. 앞으로 그러지 말라고 잘 얘기할 테니 조용히 해결합시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역시나 대화가 통하는 사람이 아니네요. 지금 얼굴도 모르는 사람들 말에 휘둘려서 이용당하는데 나중에 정신 차리면 알게 될 거예요. 그 친구의 잘못에 대해 무조건 옹호하려는 건 아니에요. 근데 뉴스에 까지 나와서 친구가 곤란해 졌는데 내가 안 도와줄 수는 없잖아요?"라고 자신의 의견을 관철했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