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아라 개천용’ 조성하, 엘리트 빌런 캐릭터 활약! ‘강약약강’의 두 얼굴

송치훈 기자2020-11-22 11:38:00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배우 조성하가 SBS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극본 박상규, 연출 곽정환, 기획&제작 스튜디오앤뉴, 투자 Wavve)에서 ‘엘리트 빌런’ 캐릭터로 활약 중이다.

조성하는 21일 방송된 <날아라 개천용> 7회에서 서울고등법원장에서 대법원장이 된 ‘조기수’ 캐릭터로 열연을 펼쳤다.

이날 방송에서 조성하가 연기한 조기수는 꿈꾸던 대법원장 자리에 오른 만큼, 책상 위 명패를 만지며 야심 찬 표정으로 기쁨을 누렸으나, 기쁨은 그리 오래가지 못했다. 과거 오판을 내린 제주도 오재덕 사건을 취재한다는 이유경(김주현 분)의 소문을 접한 뒤, 미리 조치를 취한 것. 그러나, 취임식 당일 현장에 나타난 이유경에 의해 급작스럽게 질문받아 진땀을 흘렸다. 이에 언론 보도는 물론, 조기수는 그가 깍듯이 모시는 김형춘(김갑수 분)로부터 호출 받았다.

조기수는 물건 던지며 격분하는 김형춘을 보며 그저 죄송하다는 듯 허리를 굽히는 전형적인 ‘강약약강’ 자세를 취했다. 앞서 야심 가득한 모습과 달리, 약자 아닌 강자 앞에서는 무조건 사죄하며 잘 처리하겠다는 조기수의 모습은 또 다른 반격을 예고해 강렬한 임팩트를 남겼다.

앞서 조기수는 김형춘, 강철우(김응수 분) 와 같은 편에 있는 인물로, 모두에게 원만하다고 존경받는 판사였지만, 극이 전개될수록 옳지 못했던 과거들이 드러나게 되자 분함을 감추지 못했다.

이처럼 조성하는 조기수 캐릭터를 통해 지적이고 온화해 보이는 표정 속에서도 속내를 알 수 없는 눈빛으로 자신을 나타냈다. 겉모습은 정의롭지만, 자신들의 이익을 지키기 위한 악행을 일삼지 않는 반전 캐릭터인 만큼, 야심을 지키기 위해 어떤 큰 그림을 그려갈지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이를 실감나게 연기하는 조성하의 ‘찐열연’도 극 몰입에 재미를 더해 기대감을 갖게 한다.

한편, 조성하가 특별 출연하는 <날아라 개천용>은 억울한 누명을 쓴 사법 피해자들의 목소리를 세상에 대변하는 박태용(권상우 분), 박삼수(배성우 분)의 뜨거운 이야기다. 매주 금, 토 밤 10시 방송된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