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미 “데뷔 15년차, 잘 버티고 있다”

전효진 기자2021-02-23 14:37:00
공유하기 닫기

가수 선미가 데뷔 15년차를 맞이한 소감을 말했다.

23일 선미의 디지털 싱글 앨범 ‘꼬리(TAIL)’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선미는 이날 “아직까지는 잘 버티고 있다. 박미선과 최근 촬영을 했는데 ‘오래 버티는 사람이 이기는 것이다’라고 말씀해주셨다. 박진영PD님도 같은 말을 해줬었다”라고 데뷔 15년을 맞이한 소감을 말했다.

그러면서 “부담감을 많이 느낀다. 이번 컴백 때도 정말 많이 포기하고 싶다고 느꼈다. 최근에 마음이 힘들었다. 스스로 한계를 정해놨더라. 마음만 먹으면 부술 수 있는 한계였다. 적어도 나는 나를 믿었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해서 혼란스러웠다”라며 “꾸준히 무대에 서는 이유는 팬들 덕분이다”라고 15년 동안 함께 한 팬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나타내기도 했다.

타이틀곡 ‘꼬리(TAIL)’는 섬세하면서도 민첩한 고양이의 특성들을 적극적이고, 본능적이며 당당한 여성의 사랑에 빗대어 풀어낸 곡이다. 선미가 작곡에 참여했다.

선미의 신곡은 오늘(23일) 오후 6시 공개되며, 선미는 이날 오후 7시부터 팬쇼케이스를 통해 팬들과 소통할 예정이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