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현성, 영화 ‘마이썬’으로 ‘밀라노국제영화제’ 남우주연상 후보 올라

조유경 기자2020-11-20 10:50:00
공유하기 닫기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배우 장현성이 이탈리아 밀라노국제영화제 남우주연상 후보에 선정됐다.

장현성은 12월 2일 열리는 제20회 밀라노국제영화제(MIFF Awards 2020)에서 영화 ‘마이썬(MY SON, 감독 최익환, 제작 영화사이다)’으로 한국 배우로서는 유일하게 남우주연상(Best Acting Performance Male) 후보로 올랐다.

영화 ‘마이썬’은 선천적 장애로 평생 보살핌을 받아왔지만 이제는 성인이 되고 싶은 소년과 아들을 위해 자신의 삶을 포기한 채 헌신했지만 더 이상은 그럴 수 없는 아빠의 갈등을 그린 작품.

장현성은 가족과 연애의 균형을 맞추기 힘든 40대 사춘기 아빠 장민석 역을 맡아 부드러운 카리스마로 극의 중심을 잡았다. 지난해 영화의 원작인 연극 ‘킬 미 나우’에서 제이크 역할을 맡아 관객을 울리고 웃긴 장현성은 작품성에 반해 영화에도 합류, 연극과는 또 다른 감성을 보여줄 예정이다.

장현성은 드라마와 영화, 연극 분야에서 강렬한 연기와 독보적인 아우라를 뽐내며 믿고 보는 배우로서 대중의 사랑을 받고 있다.

‘마이썬’은 캐나다 극작가 브레드 프레이저의 연극 ‘킬 미 나우’를 영화화했다. 세계 전역에서 성황리에 라이선스 상연된 이 연극은 국내에서도 2016년 초연 이후 2019년까지 삼연에 걸친 공연 기간 내내 매진을 기록하는 등 작품성과 대중성을 모두 잡았다.

한편 ‘마이썬’은 밀라노국제영화제 감독상(Best Directing)과 작품상(Best Movie) 후보, 앵커리지국제영화제, 부에노스아이레스국제독립영화제 공식상영작에도 올랐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