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이순재 반박, 또 다른 前매니저 “머슴처럼 부릴 분 아냐”

이슬비 기자2020-06-30 14:53:00
공유하기 닫기

[전문] 이순재 반박, 또 다른 前매니저 “머슴처럼 부릴 분 아냐”

배우 이순재가 매니저 갑질 논란에 휘말린 가운데 또 다른 전 매니저가 이를 반박하고 나섰다.

올해 4월까지 이순재의 매니저로 일했다는 백 모 씨는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백 씨는 “SBS 8시 뉴스 인터뷰 마지막에 거론된 배우 지망생인 이전 매니저가 바로 저인 것 같아 마음을 졸이다 글을 올린다. 하지만 전 그렇게 인터뷰 하지 않았고, 다른 매니저 중 배우 지망생이 있었는지 알지 못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전 이순재 선생님의 매니저로 일하며 값진 경험과 배움을 얻었다. 좋은 말씀도 많이 해주셨고, 배우로서 작품에 임하실 때 자세를 곁에서 지켜보고 배울 수 있었다. 한 사람이 어떻게 이렇게 많은 사람들에게 존경을 받을 수 있을까에 대해 배울 수 있었던 값진 시간이었다”고 설명했다.

백 씨는 갑질 논란이 된 인터넷 주문이라든지 생수병, 무거운 물건을 옮기고, 집을 오가며 분리수거를 했다는 증언에 대해 “해달라고하지 않으셔도 무거운 물건을 들어드릴 수 밖에 없다. 이게 노동 착취라고 생각하지 않았다. 연로한 두 분만이 사시는 곳에 젊은 제가 도와드릴 수 있는 일들은 도와드리고 싶었다”고 반박했다.


앞서 지난 29일 공개된 인터뷰에서 김 씨는 “배우의 일정을 관리하고 이동을 돕는 매니저로 알고 취업했는데, 두 달 동안 배우 가족들의 허드렛일까지 맡아 하는 머슴 같은 생활을 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백 씨는 “지금 매니저에게 개인적인 일들을 부탁하셨다고 하는데, 이건 제 잘못인 것도 같다. 제가 먼저 필요한 거 있으면 말씀하시라고, 도와드렸던 것들인데 아마 그런 일들이지 아닐까 싶다”고 덧붙여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순재 선생님은 누굴 머슴처럼 부리거나 부당하게 대우하실 분이 아니다. 무뚝뚝하시지만 누구에게나 민폐가 되지 않으려고 노력하셨고 모범이 되기 위해 애쓰셨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백 씨는 “생방송으로 뉴스를 보셨거나 기사를 접해 선생님과 가족분들의 오해는 풀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에 진심을 담아 새벽에 글을 작성했다. 글을 쓰는 것이 전부겠지만 저희 선생님 정말 좋으신 분이다”라며 진심을 전했다.


한편 이순재 소속사 에스지웨이엔터테인먼트는 “29일 이순재 선생님과 관련한 SBS 보도내용은 많은 부분이 사실과 다르게 왜곡, 편파보도 됐다”라며 “관련해 입장문을 현재 준비 중이다. 자세한 내용은 입장문을 통해 밝히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순재는 지난 60여 년간 배우로 활동하시면서 누구보다 연예계 모범이 되고 배우로서도 훌륭한 길을 걸어오셨다. 당사는 이 보도가 그동안 쌓아 올린 선생님의 명예를 크게 손상했다고 보고 엄정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라고 밝혔다.

● 다음은 이순재의 전 매니저 백씨 인스타그램 전문

저는 이순재 선생님의 매니저로 올해 4월까지 1년 6개월 동안 일한 백○○입니다.

SBS 8시 뉴스를 인터뷰 마지막에 거론된 배우 지망생인 이전 매니저가 바로 저인 것 같아 마음을 졸이다 글을 올려봅니다. 하지만 전 그렇게 인터뷰를 하지 않았고 다른 매니저 중 배우 지망생이 있었는지는 알지 못합니다.

저는 이순재 선생님의 매니저로 일하며 값진 경험과 배움을 얻었습니다. 제가 배우 지망생이었던 만큼 좋은 말씀도 많이 해주셨고, 배우로서 작품에 임하실 때 자세를 곁에서 지켜보고 배울 수 있었습니다. 뿐만 아니라 한 사람이 어떻게 이렇게 많은 사람들에게 존경받을 수 있을까에 대해 배울 수 있던 값진 시간이었습니다.

저는 그런 선생님께 누가 되고 싶지 않아 더 열심히 일을 했고 사모님도 많이 예뻐해주셨습니다. 연로하신 두 분만 생활 하시다보니 도움이 필요한 부분이 있었습니다. 가끔 손녀, 손자가 집에 오긴 하지만요.

인터넷 주문은 전혀 못하셔서 필요하신 물건을 주문해드리고 현금을 입금 받았고, 생수병이나 무거운 물건은 제가 당연히 옮겨드렸습니다. 집을 오가면서 분리수거를 가끔 해드린 것도 사실입니다. 하지만 해달라고 하지 않으셔도 무거운 물건을 들어드릴 수밖에요. 하지만 전 이게 노동 착취라고 생각하지 않았습니다. 연로한 두 분만이 사시는 곳에 젊은 제가 도와드릴 수 있는 일들은 도와드리고 싶었습니다.

지금 매니저에게 개인적인 일들을 부탁하셨다고 하는데, 이건 제 잘못인 것도 같습니다. 제가 먼저 필요한 거 있으시면 말씀하시라고, 도와드렸던 것들이 있는데, 아마 그런 일들이지 아닐까 싶습니다.

선생님과 함께 하는 게 좋았고 일을 그만두는 게 선생님께 너무 죄송했지만, 제가 어릴 때부터 가지고 있던 배우라는 꿈을 펼칠 수 있는 기회가 와서 그만두게 되었습니다. 그만두고 나서 선생님께서 약을 하나 주문해달라고 하시고 입금을 해주겠다고 하셨습니다. 그런데 입금이 너무 많이 돼서 전화로 여쭈니 그동안 고생 많았다고 하시며 열심히 준비하라고 응원도 아끼지 않으셨습니다.

이순재 선생님께서는 누굴 머슴처럼 부리거나 부당하게 대우하실 분이 아니십니다. 무뚝뚝하시지만 누구에게나 민폐가 되지 않으려고 노력하셨고 모범이 되기 위해 애쓰셨습니다. 선생님의 매니저로 일하면서 많이 쉬지 못한 건 사실입니다. 선생님은 정말 스케줄이 많으십니다. 전 차에서 자거나 쉴 수 있지만, 선생님은 그러시지 못하셨거든요. 제가 운전하는 동안에도 대본을 보시고 항상 공부를 하셨습니다. 전 그런 선생님을 보면서 존경스러웠습니다. 이런 스케줄을 어떻게 소화하시는지 놀라웠고 늘 건강이 염려됐습니다.

생방송으로 뉴스를 보셨거나 기사를 접해 선생님과 가족 분들의 오해는 풀었으면 좋겠다라는 생각에 진심을 담아 새벽에 글을 작성했습니다. 솔직히 몇 분이 이 글을 볼지는 모르겠습니다. 제가 이런 글을 쓰는 게 전부겠지만 저희 선생님 정말 좋으신 분입니다.

마지막까지 좋은 배우로서 좋은 선생으로서 좋은 인생선배로서 좋은 일만 가득하셨으면 좋겠습니다.

동아닷컴 이슬비 기자 misty82@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