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인터뷰①] 최수영 “11부 엔딩, 갑질(?) 받아준 강태오 덕”

곽현수 기자2021-02-10 10:00:00
공유하기 닫기

배우들은 기존에 없던 캐릭터를 연기하길 원하면서도 이를 두려워하는 경향이 있다. 캐릭터의 너무나 강렬한 개성으로 인해 대중이 받아들이지 못할 것을 염려하는 것이다. 그리고 이런 염려의 끝엔 매일 비슷한 역만 한다는 날 선 비판이 기다리고 있다.

그러나 최수영이 이런 비판을 받을 일은 한동안 없을 것 이다. JTBC 드라마 ‘런 온’ 속 서단아 역은 분명 기존의 국내 드라마에서 볼 수 없던 독특한 재벌녀 캐릭터였다. 심지어 영화 역의 강태오와 써내려간 로맨스 그 어디에도 전형성은 없었다. 도전의 결실은 분명 값졌다.

“제가 사실은 겁이 많아서 단아를 연기하는데 조금 겁이 나는 지점이 많았어요. 누구나 자신의 캐릭터가 많은 호감을 얻고 사랑을 받아야 연기하기 편한데. 서단아는 자칫 극 초반에 무례해 보일 수 있는 지점이 있었거든요. 그래도 요즘 시대에 볼 수 있는 신여성 캐릭터 같은 참신한 지점이 있었고 작가님에 대한 믿음이 있어서 당당하게 연기할 수 있던 것 같아요.”

최수영이 연기한 서단아는 ‘런 온’이 왜 다른 작품과 차별화 되는가를 보여주는 가장 큰 특징이었다. 강태오와의 로맨스 서사에서도 ‘남녀가 뒤바뀐 것 같다’는 몇몇 시청자들의 반응이 이를 잘 보여준다.

“단아의 대사들이 기존 드라마들의 클리셰를 바꾼 것이라곤 생각 못했어요, 서단아니까 이런 말도 할 수 있지라고 생각했었는데 남녀가 바뀐 것 같다는 말씀을 해주셔서 ‘그렇게 느끼는 구나’라고 생각한 것 같아요. 제가 느낀 단아는 강자에게 강하고 심지가 굳은 인물이었어요. 굉장히 매력적인 친구였죠.”



그러나 정말 친해지고 싶은 친구일수록 다가가기 어렵듯 최수영에게 서단아는 결코 쉬이 연기할 수 있는 캐릭터가 아니었다. 11부 엔딩에서 서단아가 영화에게 갑의 위치에서 명령하며 애정을 확인하는 장면만 봐도 최수영이 꽤나 골치가 썩었을 것이란 걸 짐작할 수 있다.

“11부 엔딩에서는 막중한 책임감을 느꼈던 것 같아요. 어디서도 본 적 없던 여자의 행동이라서 잘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죠. 그래도 이게 정말 중요하다고 생각하면 과한 힘이 들어가는 편이라 그 신을 애써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하면서 애쓰지 않으려고 했어요. 나중에 보니 제가 거기서 멋있어 보이려고 했다면 정말 큰일이 날 뻔 했더라고요.”


이처럼 최수영은 ‘런 온’에서 서단아만의 로맨스 서사를 착실하게 쌓았다. 여배우로서 서단아 스타일 뿐 만 아니라 서단아표 로맨스를 기억에 남게 한 것만으로 최수영은 분명 앞날이 기대되는 배우다.

“11부 엔딩 장면은 어디서도 볼 수 없던 돌아이 짓이었죠. 그 때 (강)태오가 속사포처럼 뱉는 대사가 있었는데 그 대사를 하면서 눈물이 나는 감정을 어려워했었어요. 막상 맞춰보고 나니까 황당해서 눈물이 날 것 같다고 하더라고요 그 장면을 촬영하면서 제가 어느 순간 ‘어떻게 하면 태오를 울릴 수 있을까’에 중점을 두게 됐어요. ‘더 무례하게, 더 세게. 더 환장하게 해봐야지’라는 생각으로 태오를 긁었는데 그런 단아의 갑질을 잘 받아줘서 만든 장면이에요.”


이 에피소드를 비롯해 최수영이 증언한 ‘런 온’ 촬영장은 그의 아이디어가 마음껏 펼쳐질 수 있던 공간이었다. 환경 보호에 대한 의식이 강한 서단아가 운동화만 고집하는 것 외에 늘 텀블러를 소지했던 것 등등 서단아의 행보 곳곳에 최수영의 아이디어가 묻어있다.

“또래 배우들과 함께 하는 촬영장이라도 어떤 곳은 연기할 때 주춤하게 되기도 하고, 선배들과 함께 해도 편한 곳이 있어요. ‘런 온’에서 만난 친구들 자체가 좋은 성품을 가진 사람들이었고 그래서 제가 저의 아이디어를 스스럼없이 이야기 할 수 있었던 것 같아요. 그리고 같은 또래지만 선배 배우들을 대하듯 하면서 제가 배운 점도 많았고요.”

이제 ‘런 온’이 완주를 마친 지금 최수영은 단순히 필모그래피 한 줄을 채워 넣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그는 “인간 최수영으로서 ‘런 온’에게 받은 위로가 굉장히 크다”고 말했다.

“제가 이 일을 하면서 느낀 회의감 같은 것이 있어요. 저 최수영의 노력을 잘 봐주지 않는 것 같은. 일을 하면서 부딪쳤던 사람들에게서 느낀 회의감 같은 거요. 그래서 저는 저 스스로를 지킨답시고 마음의 문도 닫아보고 마음을 열어도 될 것 같은 사람에게도 여는 척만 했던 시기에 만난 작품이 ‘런 온’이에요. 앞으로 다른 작품을 하게 되더라도 ‘런 온’에서 느낀 감동을 떠올리며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사진=사람엔터테인먼트, 메이스 엔터테인먼트, 콘텐츠 지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