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신강림’ 문가영 “차은우, 츤데레 美 지녀…황인엽 목소리 매력적” (인터뷰)

곽현수 기자2020-11-18 08:13:00
공유하기 닫기

tvN 새 수목드라마 ‘여신강림’ 문가영이 이번 작품에 임하는 각오와 임주경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전해 눈길을 끈다.

12월 9일 첫 방송하는 tvN 새 수목드라마 ‘여신강림’은 외모 콤플렉스를 가지고 있다가 '화장'을 통해 여신이 된 주경과 남모를 상처를 간직한 수호가 만나 서로의 비밀을 공유하며 성장하는 자존감 회복 로맨틱 코미디.
 
문가영은 극 중 민낯을 죽어도 들키기 싫어하는 메이크오버 여신 ‘임주경’ 역을 맡았다. 임주경은 외모 콤플렉스를 화장의 힘으로 극복하고 자존감을 회복해 나가는 초긍정 에너지와 해맑은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매료시킬 예정이다.

이와 관련 문가영은 ‘여신강림’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밝은 에너지가 고스란히 전해지는 작품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임주경은 그동안 만나보지 못했던 새로운 캐릭터로, 도전의식이 생겼다”며 캐릭터에 대한 애정과 연기 열정을 드러내 기대를 자아냈다.


특히 문가영은 임주경을 연기하는데 있어 “주경이는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 수 있는 캐릭터라 자유롭게 연기할 수 있다는 점이 매력적”이라며 “심지어 액션도 선보일 예정이니 주경이의 활약을 기대해달라”고 덧붙여 그녀의 변신을 기대하게 했다.

또한 문가영은 임주경 캐릭터의 비슷한 점에 대해 “확고한 음악 취향이 닮았다. 평소 고민이나 생각이 많은 편인데 주경이는 무척 밝고 낙천적인 성격을 지녔다”고 밝혀 문가영이 반대의 성격을 지닌 임주경을 어떻게 표현해낼지 관심이 고조된다.


이와 함께 “1화에서 주경이의 화장 실력이 출중해지기까지 많은 시행착오를 겪는다. 이러한 과정을 재미있게 촬영해 시청자분들께 어떻게 보여질지 궁금하다”고 전해 어떤 장면이 탄생 했을지 기대감이 쏠리고 있다.

그런가 하면 문가영은 상대역인 차은우와 황인엽에 대해 언급하기도 했다. “차은우 씨는 츤데레 같은 매력이 있고, 황인엽 씨는 목소리가 매력적이다. 두 사람과 함께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고 전해 세 사람의 케미와 시너지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뿐만 아니라 문가영은 “‘여신강림’은 어른이 되어가며 누구나 한번쯤 겪어본 또는 겪게 될 10대들의 고민, 변화, 성숙이 그려지는 과정이 공감되고 사랑스럽고 설레는 드라마다. 각 인물들이 성장통을 어떻게 이겨내고 성장해 나갈지 지켜봐 달라”며 시청포인트를 꼽았다. 끝으로 “많은 관심 보내주시는 만큼 이번 겨울을 즐겁고 설레게 보내실 수 있도록 좋은 작품으로 찾아 뵐 테니 기대 부탁드린다”며 시청자를 향한 인사를 전했다.

사진=tvN ‘여신강림’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