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인터뷰②] ‘한다다’ 이상엽 “묻어가는 능력 탁월해, 슬럼프 극복중”

전효진 기자2020-09-15 16:10:00
공유하기 닫기

배우 이상엽, 사진=웅빈이엔에스

[DA:인터뷰②] ‘한다다’ 이상엽 “묻어가는 능력 탁월해, 슬럼프 극복중”

배우 이상엽이 여전히 슬럼프를 극복하고 있다.

이상엽은 최근 KBS2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 종영 인터뷰에서 “‘나는 매력이 없는 배우’ ‘내 연기는 사람들에게 흥미를 주지 못했다’ ‘나는 재미 없는 캐릭터’라는 생각을 하면서 살아왔다. 지금도 슬럼프를 극복 중이다”라고 고백했다.

“쉼 없이 작품 활동을 하면서 어느 정도는 떨쳐냈어요. 대중들이 조금씩 반응을 해주는 것을 보면서 저를 다독였죠. 점점 달라지는 반응과 성취감으로 극복을 하고 있어요.”

배우 이상엽, 사진=웅빈이엔에스


이어 “배우로서 묻어가는 능력이 탁월하다. 잘하는 배우들 옆에서 묻어갈 줄 안다”고 자신의 강점을 언급, “목표이기도 한데, 눈빛으로 내 마음을 전하고 싶고 연기할 때 공을 들이는 부분이기도 하다”라고 덧붙였다.  

“14년차지만 여전히 모르는 것 투성이에요. ‘안다’라고 생각하는 것 자체가 두렵죠.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 함께 출연한 배우 이상이, 기도훈도 저에게 여러 가지를 물어봤어요. 그럴 때마다 ‘라떼인가’ 싶지만 ‘나는 그때 그랬어’라고 이야기를 해주긴 했죠. 민망해요. 동생들을 보면 ‘나도 저렇게 혼자 서 있는 기분이었겠다’ 싶더라고요. 그럼에도 중간에 포기하지 않아서 기특하고, 쉬지 않고 일해서 기특하고, 또 즐기면서 일하는 저를 칭찬하고 싶어요.”

배우 이상엽, 사진=웅빈이엔에스


이상엽은 올해 SBS ‘굿캐스팅’ KBS2 ‘한 번 다녀왔습니다’로 활발하게 시청자들을 만났지만 오히려 ‘배우로서 바닥이 났다’고 느꼈다. 그는 “연기할 때 비슷해진 것 같다. 신선함이 필요하다”라고 냉정하게 자신을 평가했다.

“바닥이 난 것 같아서 무엇으로, 어떻게 채울까를 고민 중이에요. 제 얼굴에서 나올 수 있는 새로운 표정도 보여드리고 싶죠. 그래서 요즘 쉬면서 멍하니 그냥 제 얼굴을 다시 보고 있어요. 변화가 필요해서 일상부터 바꾸고 있고요. 일례로 오늘은 왼손으로 양치를 해보았답니다.”

이상엽이 출연한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지난 13일 34.8% 시청률을 기록하며 종영됐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