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격인터뷰] 류호진PD “데프콘, 믿음 가는 올라운드 플레이어” (‘서울촌놈’)

곽현수 기자2020-09-14 13:32:00
공유하기 닫기

사진=tvN

[직격인터뷰] 류호진PD “데프콘, 믿음 가는 올라운드 플레이어” (‘서울촌놈’)


tvN ‘서울촌놈’이 전주 편에서도 재미와 감동을 모두 잡아내며 새로운 ‘힐링예능’으로 떠올랐다.

13일 방송된 ‘서울촌놈’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전주의 명소와 맛집을 소개하는 데프콘, 소이현, 윤균상과 차태현, 이승기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는 전주의 명소 덕진공원, 아중리 중식당, 메밀국수집이 소개되고 퇴근이 걸린 게임에 열중하는 모습이 전파를 타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tvN


특히 이번 전주 편은 연출자인 류호진 PD와도 인연이 깊은 데프콘이 맹활약을 펼쳤다.

이에 대해 류호진 PD는 동아닷컴에 “대전 편에서 김준호 씨를 만난데 이어 이전 멤버를 또 만나게 된 셈이다. 데프콘 씨도, 제작진도 이전 작품에서 함께 했을 때와 같이 편안함을 느꼈다”며 “같은 장르의 프로그램에서 통하는 문법이나 느낌을 서로 잘 알아서, 눈빛만으로도 서로 어떤 롤과 대사를 해야 하는지 안다는 느낌을 받았다. 예능선수들의 만남이라서 좋았고 아는 사람이 있는 현장, 심지어 본인의 고향이다 보니 데프콘 씨가 가진 본연의 매력이나 웃음포인트가 훨씬 잘 살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데프콘의 예능적인 역량에 대한 질문에 “타고난 재담꾼이고 해당 상황에 필요한 캐릭터를 미리 잘 캐치하고, 샌드백을 했다가 터뜨렸다가 굉장히 다양한 롤을 할 수 있는 만능예능인이다. 래퍼다 보니 단어나 문장도 재치 있게 잘 구사하시고, 혼자 1인 방송도 활발히 하고 있어 제작진이 버거운 현장에서 믿고 갈 수 있는 올라운드 플레이어”라고 호평했다.

이어 류 PD는 지난 주 과거 은사와 만나 눈물을 쏟으며 감동적인 장면을 만들어 낸 소이현의 활약상에 대해서도 “타고난 성격이 워낙 밝고 소탈한데다, 정이 많고 세심한 사람인 것이 느껴졌다. 배려해야 할 때는 사려 깊고, 놀 때는 멋지게 노는 사람”이라며 “방송을 통해서 만나면 시청자들에게 그런 편안함과 유쾌함을 줄 수 있어서 '좋은 연예인'이지만, 그보다도, 매 순간 긍정적인 그런 면으로 인해 본인의 인생을 후회 없이 충실하게 살아가는 인물 같아서 부럽더라”고 솔직한 속내를 밝혔다.

또한 지난 전주 편의 막내로 활약한 윤균상에 대해선 “정말 자신의 고향과 그곳 사람들에 대한 자부심이 커서 출연한 느낌이었다. 솔직하게 자신의 이야기도 털어놓는 한편 게임 같은걸 할 때는 엄청 재치가 있고 머리가 비상한 사람이라고도 느꼈다. 다른 PD들이 (윤균상 씨를) 왜 아끼는 출연자인지 이해가 되더라”고 답했다.

사진=데프콘 인스타그램


한편, ‘서울촌놈’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인해 다음 주 스페셜 방송을 끝으로 종영한다.

류호진 PD는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발효 이후에는 출연자를 모시는 것이 불가능한 상황이었고 현장에서 촬영을 할 때도, 지역에서는 출연자들과 제작진을 환영해 주시지만 저희는 당연히 조심스럽기 때문에 아이템이나 기획을 짜는데 제약이 많은 시즌이었다”고 회상했다.

그는 “조금 더 친밀하게 지역에 다가가야 하는데 늘 한발은 떨어져서 이야기를 들어야 하고 또 제작진과 출연자들도 몰입에 어려움을 감수하고서라도 방역에 대한 관리를 엄격히 했다”며 “여러 아쉬움이 많았지만 그래도 출연한 분들은 모두 자신의 고향에서 좋은 추억을 가지고 돌아오셨기 때문에 그걸로도 큰 만족감을 얻고 있다”고 답했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