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인터뷰] 서지혜 “실제 성격? 똘기 있어…술 취하면 애교多”

함나얀 기자2020-07-29 11:00:00
공유하기 닫기

[DA:인터뷰] 서지혜 “실제 성격? 똘기 있어…술 취하면 애교多”

배우 서지혜는 우도희 그 자체였다. 호탕한 웃음과 털털한 입담이 매력적인 배우였다.

서지혜는 최근 종영한 MBC 드라마 ‘저녁 같이 드실래요’에 출연, 온라인 콘텐츠를 제작하는 PD 우도희 역을 맡아 열연했다. 우도희는 ‘방귀 소리 데시벨’ ‘문지방에 발 찧기 VS 충치 상태로 은박지를 씹기’ 등 괴짜 콘텐츠를 제작한다. 성격도 독특한 콘텐츠처럼 솔직하고 유쾌하다. 두 번의 실연을 겪고 혼자가 편해진 삶을 즐기던 중 정신과의사 김해경(송승헌 분)을 만나 사랑에 빠지는 캐릭터이기도 하다.

바로 전 작품에서 연기한 서단 역과는 정반대 인물이다. 서지혜는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서단 역으로 도회적인 매력을 뽐낸 바 있다. 서단은 도도하지만 구승준(김정현 분)과의 가슴 아픈 러브스토리 속 순애보로 반전 매력을 선사하기도 했다.

서지혜는 “‘사랑불’ 끝나고 ‘저녁 같이 드실래요’ 촬영을 바로 해서 서단의 말투가 많이 나오더라. 아직 서단을 벗어나지 않았는데 새로운 캐릭터를 하려니 곤욕스러웠다. ‘어떻게 풀어야 하나’ 걱정도 많았고, ‘하다 보니 되겠지’하는 막연함도 있었다”며 “고민을 많이 했다”고 털어놨다.

그리고 서지혜는 ‘저녁 같이 드실래요’로 이미지 변신을 꽤했다. 그는 “기존 이미지와는 다른 이미지를 보여줘야 한다는 부담감이 컸다. 초반엔 불안해서 감독님, 배우들과 상담도 하고 의견을 주고받으면서 캐릭터를 연기를 해왔다”고 설명했다.

덕분에 우도희의 발랄함과 엉뚱함은 과하지 않았고, 서지혜는 주변에 있을 법한 ‘똘기’ 캐릭터를 탄생시켰다. 실제 성격이 도희와 비슷한 점도 연기에 도움이 됐다고 한다.

서지혜는 “기존에 연기했던 인물들이 주로 차도녀 이미지라 내가 조용할 거라 생각한다. 근데 감독님은 내 웃음소리를 듣는 순간 그게 아니라고 알았다고 하더라. 내 친구들도 나와 비슷한 캐릭터를 만났다는 얘기를 많이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전에는 친구들이 ‘가증스러운 너의 연기를 봐야하냐’고 했는데 지금은 ‘편안하게 보여준 거 같다’하더라. 내 똘기를 볼 수 있어서 즐거웠다고 한다. 누구나 똘기는 갖고 있지 않나 숨기고 있을 뿐이지”라며 웃어보였다.

실제 서지혜의 일상은 소박했다. 최애 음식은 떡볶이, 주사는 애교다. 극중 도희의 주사 연기가 자연스러운 이유가 있었다. 서지혜는 “술에 취하면 애교가 많아진다는 얘기를 들었다. 원래 술도 좋아해서 술 취한 연기가 되게 자연스러웠다. 감독님이 ‘너 술 잘먹지? 너무 익숙하다’고 말하실 정도였다”라고 회상했다.

떡볶이 예찬도 이어졌다. 서지혜는 “떡볶이 없으면 못산다. 친구와 일주일에 한 번씩 만날 때마다 항상 떡볶이를 먹는다. 떡볶이 투어를 하며 일주일 내내 떡볶이를 먹기도 한다. 떡볶이는 평생 먹어도 너무 행복하다”고 진지한 표정으로 최애 음식을 극찬했다.

한편 서지혜는 매년 끊임없이 작품 활동을 하는 연기 중독자다. 결혼 생각을 잊게 만들만큼 워커홀릭이었다. 서지혜는 “30대 초반에는 결혼 생각이 많았는데 이젠 없다. 포기라기 보단 자연스럽게 누군가 곁에 있으면 할 거라 생각한다. 워커홀릭의 마음이 이해가 되고 그래서 더 열심히 작품을 한다. 너무 행복하다”고 밝혔다.

끝으로 서지혜는 배우로서 포부를 밝히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그는 “서지혜라는 배우가 또다른 모습을 보여줄 때마다 관심을 갖고 사랑해 주는 분들이 많은데 너무 감사하다. 이미지 변신 때마다 많은 고뇌가 있다. 하지만 많이 응원해주시면 그만큼 열심히 노력해서 좋은 배우로 남고싶다”고 소망했다.

사진|문화창고 제공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nayamy94@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