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시 두 달만에 100만 개 팔린 요거트는 뭐가 다를까?

29STREET
29STREET2020-11-09 10:59:12
공유하기 닫기
에디터 JEONG情은 체온을 유지하는 데만도 칼로리를 소비한다는 겨울을 맞아 다이어트를 하고 있다. 극한 다이어터에게는 식단이 매우 중요한데 아침마다 먹는 요거트와 바나나를 대체해 줄만한 푸짐한 제품을 찾고 있었다. '간편하게 먹을 수 있으면서 좀 푸짐한 요거트 없나?'하던 차에 풀무원다논에서 출시한 '요거톡'을 발견했다. 

요거톡은 출시 두 달 만에 누적 판매량 100만 개를 돌파했다고 한다. 토핑 양이 1컵 당 23g이나 되는 푸짐한 녀석이다. 요즘 플립형 요거트 제품이 많은데 항상 적은 양이 아쉬워 먹고 나서도 입맛을 다셨었다. 과연 요거톡은 이런 아쉬움을 해소해 줄 수 있을까? 풀무원다논의 요거톡을 종류별로 샅샅이 분석해보기로 했다.

※풀무원다논 측에서 제품을 제공받아 작성한 리뷰입니다.

 세 가지 맛의 요거톡
- 스타볼 요거톡
- 133g / 188kcal

스타볼 요거톡의 토핑은 별 모양과 동그란 모양이다. 안에는 바삭한 과자가 들어있고 겉은 초콜릿으로 코팅되어 있어 바삭하고 달콤한 맛을 낸다. 총 무게는 133g인데 여기서 토핑 무게만 23g으로 토핑이 넉넉하게 들어있다. 요거트와 섞었을 때 마지막 한 입까지 토핑과 함께 즐길 수 있어 더욱 맛있게 느껴진다. 

- 초코그래놀라
- 130g / 168kcal

고소한 그래놀라와 달콤 쌉쌀한 초콜릿 조각이 토핑인 초코그래놀라 요거톡이다. 고소하고 달콤한 그래놀라와 요거트가 무척 잘 어울린다. 건강한 아침을 위해서는 그래놀라가 가장 좋은 선택이 될 듯하다. 아침에 한 개씩 간편하게 먹고 하루를 시작하면 점심때까지 기분 좋은 달콤함과 든든함을 느낄 수 있다.  

링&초코볼
- 125g / 156kcal

세 종류의 요거톡 중에서 모양이 가장 다채롭고 귀여운 링&초코볼 요거톡이다. 링 과자가 정말 바삭한 식감을 자랑하고 초코볼은 달콤하게 씹힌다. 토핑 모양이 특이하고 귀여워서 아이들이 좋아할 것 같다. 실제로 에디터 BANGDI의 아이들이 귀여운 토핑의 색깔과 모양을 무척 좋아했다고 한다. 

푸짐한 토핑이 매력적
요거톡의 강점 중 하나는 토핑이 다른 제품에 비해 푸짐하다는 것이다. 이를 검증하기 위해 가장 유명한 제품과 토핑 양을 비교하기로 했다. 토핑 모양과 크기는 다르지만 한눈에 봐도 요거톡의 토핑 양이 더 많은 걸 확인할 수 있다. 그래서인지 마지막 한 입까지 바삭한 토핑과 함께 즐길 수 있었다. 

요거톡은 토핑이 작고 많아 요거트와 잘 섞인다. 한 수저에 적당한 양의 토핑과 요거트를 즐길 수 있어서 더 좋았다. 요거트의 맛도 다른 제품들에 비해 많이 달지 않아서 상큼한 요거트와 초코 맛이 어우러지는 게 딱 적당했다. 그리고 개인적으로 가장 만족, 편-안스러웠던 점은 용기 모양이 동그랗다는 거다. 플립형 요거트 제품은 용기가 세모난 게 많은데 그러면 모서리 부분에 항상 요거트가 조금씩 남는다. 이 점이 항상 불만이었는데 요거톡은 동그란 모양이라 그런 심적 불편함이 없었다. 아주 편-안. 

물론 아쉬운 점도 있다. 뜯는 곳 표시가 명확하지 않아 제품을 여는 게 조금 불편하게 느껴진다. 모든 제품에 초콜릿이 들어있는 것도 아쉬운 점 중 하나다. 그래놀라에는 그래놀라와 견과류만 들어있다면 조금더 깔끔하고 담백하게 즐길 수 있을 것 같다는 아쉬움이 남는다. 그래도 맛있긴 하다. 

‘요거톡’ 3종의 가격은 2입 기준 2,480원, 4입 기준 4,480원이며 전국 대형마트와 소매점, 슈퍼마켓에서 구매할 수 있다. 풀무원 온라인샵에서도 구매할 수 있다. 아쉽게도 편의점에선 찾을 수 없으니 마트에 간다면 장바구니에 넣어보자. 

에디터 JEONG情 letitgo16@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