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쓰는 물론 애주가도 사로잡은 2도 맥주 '타이거 라들러'

29STREET
29STREET2020-09-17 09:53:34
공유하기 닫기
홈술이 대세인 요즘. 집에서 한잔 하고 싶어도 주종은 거기서 거기다. 집에서 술을 마시면 편한 마음에 더욱 취기가 오르는 듯해 홈술을 즐기지 않는 사람들도 많다. 술을 잘 못 마시는 사람들도, 홈술은 더 취해서 싫다는 사람들도 모두 만족시킬 상큼 달달 레몬&자몽 향 맥주가 있다. 바로 싱가포르 맥주인 '타이거 라들러'다. 최근 편의점에서도 구매할 수 있게 되어 홈술용 맥주로 제격이다.

라들러는 라거 맥주에 천연 과즙을 섞은 술이다. 독일어로 '자전거 타는 사람'이라는 뜻인데 도수가 낮아 자전거 라이더들이 즐겨 마시게 되며 붙은 이름이라고. 그만큼 도수는 낮고 상큼한 맥주다. 타이거 맥주 측으로부터 맥주를 제공받아 직접 맛을 보았다. 

이보게 관상가 양반! 이게 맥주의 왕이 될 상인가~
비주얼

타이거 라들러는 누가 봐도 '내가 자몽이다!!!! 레몬이다!!!!'스러운 디자인을 가지고 있다. 그래서 그런진 몰라도 겉으로만 봐도 상큼한 느낌이 난다. 비주얼은 합격. 



과연 맛은 어떨지!
<자몽>

자몽 향 ★★★★☆
단맛 ★★★☆☆

'자몽자몽'한 외관. 착각하고 잘못 사는 일은 없겠다. 일반 라거처럼 투명하진 않지만 거품도 풍성하게 올라오고 달달한 자몽 향이 인상적이다. 한 모금 마셔보니 가장 먼저 느껴진 건 달콤한 맛! 달콤한 맛과 함께 자몽 향과 맛이 느껴졌다. 살짝 쌉쌀하면서도 상큼한 자몽 향을 잘 구현한 듯. 자몽 향이 진하고 단맛이 조금 강해서 그런지 전혀 술 같지가 않았다. 적당히 부드러운 탄산감을 가진 에이드 같은 느낌. 상쾌한 맛이다.

<레몬>

레몬 향 ★★★☆☆
단맛 ★★☆☆☆

자몽과 마찬가지로 '레몬레몬'한 외관이다. 바로 따라서 한 모금 들이켜니 상큼한 레몬향이 먼저 느껴졌다. 자몽 맛은 단맛이 먼저 느껴졌다면 레몬맛은 레몬의 향이 가장 먼저 느껴졌다. 단맛은 덜하지만 레몬 특유의 향이 뚜렷하게 난다. 달지 않은 술을 선호하는 입맛에게 더 잘 맞을 듯한 맥주.



레몬파와 자몽파로 나뉘는 취향
29st 에디터들이 술을 대하는 마음가짐은 정말 다양하다. 술을 잘 못 마시는 사람, 달콤한 술을 좋아하는 사람, 에디터 JEONG情 처럼 술 자체를 사랑하는 사람 등등. 29ST 에디터들과 함께 두 가지 맥주를 시음해 본 결과는 이렇다. 

레몬파 : 자몽파 = 3 : 2. 

강경 레몬파는 레몬이 덜 인위적인 향이 나며 많이 달지 않아서 더욱 끌린다고 했다. 강경 자몽파는 어차피 과일 맥주면 달달하면서 향도 진한 자몽이 더 끌린다는 의견. 평소 술을 잘 마시지 않는 에디터도 "알쓰도 마실 수 있는 맥주네요"라며 어쨌든 둘 다 맛있고 상큼한 술이라고 전했다. 결국 결론은 둘 다 맛있다는 것. 

사진=타이거 싱가폴 홈페이지 캡처
홈술로도 좋고, 친구들과 가벼운 마음으로 한 잔 기울이기도 좋은 맥주인 듯하다. 타이거 홈페이지에 가면 라들러 맥주를 활용한 다양한 레시피도 있으니 색다르게 타이거 라들러를 즐기고 싶은 사람들은 따라해보길 추천한다. 집에 있는 시간이 늘어나 우울했다면 달콤하고 향긋한 타이거 라들러 맥주로 기분 전환하는 건 어떨까? 타이거 라들러 레몬, 자몽은 대형마트와 편의점에서 찾아볼 수 있다.

에디터 JEONG情 letitgo16@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