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재택근무 돌입! 오늘 회의는 ○○으로 진행합시다

29STREET
29STREET2020-08-31 15:04:59
공유하기 닫기
끝날 듯 끝나지 않는 코로나19와의 전쟁. 수도권의 확진자 수가 급격히 늘어나면서 정부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3단계로 강화하는 것을 고민하는 상황인 만큼 우리 모두가 조심해야 할 시기이다. 일단 사람이 많이 모일 일을 만들지 말자는 움직임이 퍼지면서 재택근무를 선택하는 기업 역시 늘어나고 있다.

올해 초에 이미 재택근무를 경험해본 사람도 있겠지만 이번에 재택근무를 처음 도입하는 회사도 있을 터. 온라인으로 회사 업무를 진행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지? 회의는 또 어떻게 하고? 라는 생각으로 고심할 당신을 위해 2개월 전까지만 해도 열심히 온라인 수업을 수강한 쵸이🌿가 직접 비교해보았다.

이제는 모두 이름 들어봤겠지! Zoom
사진=Zoom 홈페이지
현재 화상회의 서비스 중 업계 1위를 달리고 있는 Zoom. 코로나19 전에는 이게 무엇인지 알지 못했을 사람이 대부분이었겠지만 올해 주가가 154% 성장했을 정도로 많은 주목을 받은 프로그램이다. 한국에서도 많은 대학교에서 원격 수업을 위해 Zoom을 활발히 사용할 정도로 우리에게 그 이름 한 번쯤 들어봤을 법한 서비스가 되었는데, 개인적으로 분석한 장단점으로는 어떤 것이 있을까?

사진=Zoom 홈페이지
장점!👍
온라인 수업을 위해 가장 많이 사용한 서비스 Zoom. 우선 화면공유 기능은 깔끔한 성능을 보여주었다. 여러 프로그램을 동시에 실행시키면서도 크게 버벅이는 부분은 없었고 딜레이 역시 미미한 정도였다.

회의에 접속한 사람이 한 화면에 다른 프로그램에 비해 많은 25명까지 표시되는 것 역시 장점이었다. 무료회원이 개설한 회의실이어도 한 번에 100명까지 접속할 수 있어 대인원으로 회의하거나 학교에서 온라인 수업을 진행할 때 적합하다.

무엇보다 다른 서비스와는 달리 화상'회의' 서비스를 기본으로 만들었기 때문에 영상의 질만큼은 다른 것에 비해 확실히 좋았다.

단점!👎
다른 서비스보다 시간제한이 짧다. 무료 회원은 40분의 시간제한이 있는데, 다른 서비스에 비해 비교적 짧은 시간이라 열띤 토론을 하다 보면 어느새 화면 상단에 무서운 경고 메시지가 떠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게다가 시간제한은 회의를 시작한 시점이 아니라 호스트가 회의실을 개설한 시점부터 카운트되기 때문에 실제 사용할 수 있는 시간은 더 줄어드는 것이 상당히 아쉽다.

Zoom의 데이터서버 중 하나가 중국에 있어 보안 이슈가 우려된다는 점 역시 걱정된다. 논란이 불거진 이후 Zoom의 대표는 바로 해명했지만 아무래도 신경이 쓰이는 것은 사실.



9월까지 전격 무료! 구글 Meet
사진=구글 Meet 홈페이지
행아웃, 듀오 등 다양한 화상전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구글에서 2017년 따끈따끈하게 출시된 구글 Meet. 기존에 서비스하던 행아웃에서 화상회의에 특화된 서비스로 분리된 구글 Meet은 구글의 공동업무 프로그램인 G Suite의 서비스 중 하나이다. 이해하기 쉽지 않지만 아무튼 기업 차원에서 유료 멤버십을 구독하면 팀원끼리 구글 독스, 구글 캘린더 등 다양한 구글의 업무용 서비스들과 함께 연계된다는 정도로만 이해해두자.

사진=구글 Meet 홈페이지
장점!👍
무엇보다 앞서 언급한 G Suite의 다른 서비스와의 연계가 가장 뛰어나다. 만약 내 회사가 기존에 G Suite를 구독하여 구글 독스나 구글 캘린더 등의 서비스를 공동업무용으로 사용하고 있었다면 구글 Meet는 아주 좋은 선택지가 될 것이다. 공용 구글 캘린더에서 버튼 하나만 클릭하면 팀원 모두가 참여하는 회의를 예약할 수도 있고 지메일이나 구글 드라이브의 파일들을 쉽게 공유할 수 있으니까 말이다.

직관적인 UI도 매력적이다. 사실 Zoom은 화면 하단에 여러 버튼이 많고 이름도 어려워 처음에 헤매는 일도 있었는데 구글 Meet은 구글 특유의 플랫한 디자인을 적용해 보기만 해도 마음의 안정감을 준다. 이해하기도 간편하여 몇 번만 만져보면 금방 적응할 수 있다.

단점!👎
우선 당연하겠지만 참가자 모두가 구글 아이디로 로그인해야 한다. 게다가 미묘하게 Zoom에 비해 영상의 화질이나 음성에서 잡음이 들리고 딜레이도 많이 생겼다. 아무래도 구글 Meet의 화면 공유 기능을 이용한다면 아직은 PPT 발표 정도가 적당할 것 같다.

무엇보다 9월 30일 이후로는 대부분 기능이 다시 유료로 전환된다는 것이다. 전면 무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지금은 최대 300시간의 회의에 250명까지 참석할 수 있지만 10월 1일 이후로 무료 사용자는 제한 시간이 1시간으로 대폭 감소하고 최대 인원 역시 100명으로 줄어들기 때문. 물론 일반적이라면 100명도 다 못 채우는 경우가 대부분이겠지만 제한시간이 생기는 것은 매우 아쉽다.

몸에 좋고 맛도 좋은 신토불이 나가신다, LINE WORKS
사진=LINE WORKS 페이스북
지금까지 바다 건너 온 해외파만 소개했다면 이번에는 우리 땅에서 나고 자란 신토불이 서비스를 소개한다. 우리가 매일 만나는 '초록창' 네이버에서 만든 LINE WORKS. 우리나라에서는 카카오톡의 어마무시한 점유율에 밀려 뒷전이지만 해외에서는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LINE 답게 LINE WORKS도 이미 일본 유료 업무용 메신저 점유율 1위를 달리고 있다고 한다. 코로나19 이후로 영상통화 사용이 28배 증가했을 정도로 요즘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고. 직접 사용해보지는 못했지만 여기저기서 긁어모은 장단점을 살펴보았다.

사진=LINE WORKS 홈페이지
장점!👍
다른 서비스에 비해 외부인이 침입해 방해할 가능성이 적다. 최근 해외에서 줌 폭격(Zoomboming)이라는 이름으로 화상 회의나 온라인 수업에 외부인이 들어와 부적절한 행동을 하는 행위가 많은 논란이 되었는데, LINE WORKS는 다른 서비스처럼 url을 공유하여 접속하는 것이 아니라 카카오톡의 페이스톡처럼 현재 대화 중인 멤버나 사전에 승인된 기업의 구성원만 통화에 참여할 수 있어 보안에 철저하다.

대화에 참여할 수 있는 최대 인원이 다른 서비스에 비해 훨씬 많은 200명인 것도 눈에 띄었다. 가장 저렴한 Lite 요금제를 사용하더라도 영상 통화의 질 저하 없이 많은 기능을 사용할 수 있었다. 시작 전 30일 동안 무료로 체험할 수 있기도 하다.

단점!👎
무료 요금제가 없다. 정확히 말하면, 무료 요금제인 Free 상품에서는 다대다 대화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다. 기업에서 화상회의 하려고 사용하는 건데 일대일 대화밖에 불가능하다면 무슨 소용인가..? 다른 서비스가 제한적이지만 무료 요금제를 지원하는 반면 이 점은 아쉽다.

애초에 기업용 협업 툴로 기획한 서비스이기 때문에 개인이 사용하기에는 조금 벅차기도 하다. 기업 구성원 간의 업무 효율 극대화와 소통을 위한 캘린더, 드라이브, 메일 등의 서비스가 많은데 영상 통화만을 위해 LINE WORKS를 사용하는 것은 비용 문제도 있고 다시 고려해보는 편이 좋겠다.

얼마인지도 알아보자
사진=Zoom 홈페이지 캡처.
사진=G Suite 홈페이지 캡처.
사진=LINE WORKS 홈페이지 캡처.
PREVNEXT
1/3
유료 요금제를 구입하고 사용할 기업체 관계자를 위해 가격도 함께 비교해 보았다. 인원이 n명인 기업체에서 

Zoom은 화상회의를 개설하는 계정주 한 명만 유료구독을 하면 모두 사용할 수 있다. 소규모 팀에 적합하다는 프로 플랜은 연간 한화로 약 18만원 정도이며 한 달에 약 25000원 정도를 지불한다.

구글 Meet은 G Suite를 구독하면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으며 인원 당 매월 약 11500원 정도이다. 또한 구글 드라이브 용량 무제한을 비롯해 다양한 구글의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다.

LINE WORKS는 가장 인기 많은 Basic 플랜이 인원당 월 6000원이지만 드라이브 용량이 인당 30기가여서 G Suite보다는 가성비가 좋지 않았다. 영상 통화 서비스만을 제공하는 Zoom과 달리 G Suite와 LINE WORKS는 다양한 기능을 제공하는 기업용 협업 툴 서비스이기에 본인이 속한 기업의 상황에 맞게 취사선택하면 되겠다.

그래서 뭐가 제일 좋은데?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참고사진.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오늘 소개한 서비스 중 어떤 것이 가장 좋냐고 묻는다면... 서비스마다 특징이 천차만별이기에 콕 집어서 어떤 것이 가장 좋다고 말하기는 어려울 것이다. Zoom은 고품질의 영상이 필요할 때, 구글 Meet은 구글의 타 서비스와의 연계가 필요할 때, LINE WORKS는 메일이나 드라이브 등 영상 통화와 함께 다양한 기능을 사용할 때 가장 효과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한다.

그렇지만 영상 통화 기능만 고려했을 때 꼭 원픽을 골라야 한다면, 나는 구글 Meet을 고르겠다. (우선 본인은 기업에서의 회의가 아닌 개인적인 용도로 사용하는 것을 고려하였음을 밝힌다.) 어떤 상황에서든 중간은 하면 좋다고. 영상의 품질이 조금 아쉽기는 했지만 회의에 크게 지장을 줄 정도는 아니었다. 실제 사용하는 것과는 별개로 대부분 구글 아이디 하나씩은 갖고 있다고 하는 사회인만큼 접근성도 좋았고 회의실 개설 및 사용도 간편하다. 특정 서비스를 사용해야 하는 상황이 아니라면 다음에는 구글 Meet에 정착할 계획이다.

최지원 동아닷컴 인턴 기자 dlab@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