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쉴 곳은 작은 내 집뿐”…‘방구석 휴가’를 위한 유튜브 채널

29STREET
29STREET2020-08-06 10:32:46
공유하기 닫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코로나19 창궐 이후 반년이 훌쩍 흘렀다. 그렇게 우리는 2020년의 봄을 잃었고, 이제는 여름마저 사라지고 있다. ‘2020년의 여름’을 떠올리며 계획했던 ‘여름 휴가’는 말 그대로 ‘한 여름 밤의 꿈’인 듯하다. 해외 여행은 고사하고 국내 여행도 자유롭지 못한 상황이니 말이다.

마스크 없이 마음 편히 갈 수 있는 곳은 ‘내 집’뿐인 올여름. 갈 곳을 잃고 ‘방구석 휴가’를 보내게 된 이들을 위해 보고 있으면 시간 가는 줄 모르는 유튜브 채널을 소개하려 한다. 휴대전화와 와이파이만 있으면 ‘방구석 휴가’를 즐길 준비는 끝났다. 이번 휴가는 ‘즐거운 곳에서는 날 오라 하여도 내 쉴 곳은 작은 집 내 집뿐이리’라는 동요 가사처럼 ‘즐거운 나의 집’에서 안전하고 편안하게 쉬어보자고. 



첫 번째 채널 <백수골방>
사진=유튜브 채널 ‘백수골방’
어떤 채널을 가장 먼저 소개할까 고민하다가 좋아하는 음식을 차려놓고 가장 편한 옷차림과 자세로 영화를 보는 것만큼 ‘최고의 휴가’가 있을까 싶은 생각이 들었다. 그랬더니 바로 떠올랐던 영화 리뷰 채널 <백수골방>. 볼 영화가 너무 많아서 뭘 봐야 할 지 모르는 선택 장애를 겪고 있다면 <백수골방> 채널의 영상을 보길 권한다.

에디터 RAN은 지난해 영화 ‘기생충’을 보고 난 뒤 리뷰를 찾아보던 중 이 채널을 처음 알게 됐다. 덤덤한 말투의 내레이션으로 ‘기생충’이 가지는 의미를 짚어주는 영상에 바로 구독 버튼을 눌렀는데, 이 채널의 매력이 바로 이게 아닐까 생각했다. 이미 봤던 영화도 또 보고 싶게 만드는 힘 말이다.



사진=유튜브 채널 ‘백수골방’
<백수골방>에서 소개하는 수십여 편의 작품을 보면 이미 봤거나, 못해도 한 번쯤은 들어본 것이 다수다. 하지만 뻔하지 않다. 이미 알고 있는 것을 때론 더 깊게, 때론 더 낯설게 만들어주는 <백수골방>만의 영화 소개는 재밌다. 자극적인 문구와 섬네일로 클릭 수를 높이려 하지 않는다는 점도 좋다. 그저 영화에 대해 이야기할 뿐이다. 

그리고 <백수골방>의 영화 추천 영상은 ‘보고싶은 욕구’를 자극해 주는데, 가령 ‘나도 내 마음을 모르겠을 때 보면 좋은 영화’라든가 ‘커플을 파괴하는 영화 3편 추천’ 등의 제목을 보면 자연스럽게 당신의 손이 움직이고 있을 것이다. 올여름은 <백수골방>이 소개하는 작품과 함께 영화 같은 휴가를 보내보는 건 어떨까.



두 번째 채널 <때껄룩TAKE A LOOK>
사진=유튜브 채널 ‘때껄룩TAKE A LOOK’
국가가 허락한 유일한 마약이 ‘음악’이라고 하던가. 그렇다면 합법적인 방법으로 도파민을 분비하게 해 줄 음악 추천 채널 <때껄룩TAKE A LOOK>(이하 <때껄룩>)을 소개한다. 휴가 분위기를 내는 데 음악만큼 적절한 게 없으니 말이다. <때껄룩>의 플레이리스트를 듣는 순간, 우리가 있는 그곳이 바로 파리 에펠탑이고, 뉴욕 엠파이어스테이트 빌딩인 것 같은 착각에 빠져들 수도. 

그저 노래만 추천했을 뿐인데 구독자가 87만 명 이상인 채널이라면 더 설명이 필요할까 싶지만, <때껄룩>의 귀신같은 곡 선정, 여기에 찰떡같이 어울리는 영상 제목은 <때껄룩>만의 독보적인 능력이다. 

정우물의 ‘blue’라는 곡을 추천하면서 ‘당신을 기다리며 앓은 시간의 이름을 난 청춘이라고 지었어’(이 제목은 한 구독자의 닉네임이라고)라는 제목을, Mullally의 ‘sweet coffee’를 소개하며 ‘옆에 타 내가 운전은 못 해도 노래는 기가 막히게 트니까’라는 제목을 붙이는 <때껄룩>의 센스에 감탄할 뿐.



사진=유튜브 채널 ‘때껄룩TAKE A LOOK’
물론 음악이라는 게 개인의 취향을 타는 영역이다 보니 호불호가 생길 수는 있다. 하지만 대중적인 귀를 가졌다고 생각하는 에디터 RAN이 들었을 때 <때껄룩>의 매 영상은 ‘띵곡 대잔치’가 열리는 수준이다. 대략 한 영상당 5곡 이상의 노래를 추천하는데, 어느 하나 버릴 게 없다. 

이번 휴가에 유럽 어딘가로 떠나고 싶었다거나, 바닷 바람을 맞으며 해변을 걷고 싶었다거나, 여름밤 드라이브를 즐기고 싶었던 당신을 위해 <때껄룩>이 기가 막힌 BGM을 틀어줄 수 있으니, 일단 한번 들어보자.



세 번째 채널 <빽드-SBS 옛날 드라마>
사진=유튜브 채널 ‘빽드-SBS 옛날 드라마’
실내 온도를 22도로 맞춘 에어컨 아래에서 드라마를 정주행하는 것도 ‘방구석 휴가’의 정석 중 하나다. 그래서 최근 불어닥친 ‘뉴트로’ 열풍 속에서 참으로 시의적절한, 드라마 정주행을 위한 채널 <빽드-SBS 옛날 드라마>(이하 <빽드>)를 준비해봤다. 

<빽드>는 SBS에서 방영된 옛날 드라마를 회차별로 대략 10~20분 길이의 영상으로 축약한 편집본을 업로드하고 있는데, 과거 높은 시청률 또는 화제성을 자랑했던 추억의 드라마를 다시 볼 수 있다.

옛날 드라마를 재편집해서 올리는 채널은 쉽게 찾을 수 있지만, <빽드>가 더 특별한 이유는 편집자의 센스. 끊을 때 끊는 편집 능력과 드립력 가득한 자막을 보고 있으면, 시간이 가는 줄 모르고 계속 다음 영상을 보게 된다. 짧은 영상 길이에 지루할 틈도 없다. 우리의 집중력이 살짝 떨어질때 쯤 감칠맛 나는 엔딩이 나온다. 그럼 어느새 다음 편을 시청하고 있다.



사진=유튜브 채널 ‘빽드-SBS 옛날 드라마’
<빽드>에는 자막 없이 내용만 축약한 드라마도 있고 자막까지 모두 있는 드라마도 있는데, 일단 자막 있는 영상을 추천한다. 가히 ‘자막 맛집’이라 할 만하다. 에디터 RAN의 <빽드> 최애 영상은 과거 ‘눈에서 레이저 쏘는 장면’으로 시청자를 충격과 공포에 빠뜨렸던 ‘신기생뎐’ 편집본이다. 궁금하면 직접 보자. 

이외에도 <빽드>에는 과거 한 인기 했던 드라마 여러 편이 있으니 취향껏 골라보길 바란다. 단, 10년 또는 그 이상 오래된 드라마니 현재와 살짝 동떨어진 설정과 대사들은 이해하자. 항마력(낯 간지러운 콘텐츠를 감내하는 능력) 테스트를 하듯 오글거리는 대사와 연출이 그 시절 드라마의 특징이라 하면 특징 아니겠나. 이번 휴가엔 추억의 드라마와 함께 과거로 한번 돌아가보자. 




에디터 RAN lastleast@donga.com

당신을 위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