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장이 소금집 잠봉뵈르 사준다고 낚아서 쓰는 리뷰

29STREET
29STREET2020-05-19 09:07:47
공유하기 닫기
“나랑 잠봉뵈르 먹으러 갈래?😊” (29STREET 팀장 YOON) 

완전 낚였다. 팀장님이 잠봉뵈르 사준다고 해서 좋다고 따라 나섰는데 소금집델리 리뷰기사를 쓰라고 한다. (✋우리 팀장님과 소금집델리는 아무런 관련이 없습니다)

나는 그냥 잠봉뵈르가 먹고 싶어서 잠봉뵈르 파는 곳을 소개하는 글을 썼다. 팀장님도 그 글을 보고 잠봉뵈르가 먹고 싶어져 같이 먹으러 가자고 하는 줄 알았다. 근데 소금집 리뷰를 위한 물밑작업이라니. 눈치채지 못한 나새끼 반성해... 😳

소금집델리는 잠봉뵈르로 유명한 음식점이다. 웨이팅했다는 리뷰를 많이 본 것 같은데...비오는 날 웨이팅을 해야할까 봐 불안감이 맴돌았다. 언제 출발해야 대표님 눈에 띄지 않으면서도, 웨이팅을 하지 않을까. 잔머리를 굴리며 오전을 보냈다. 

11:30AM. 사무실에서 나와 카카오택시를 불러 소금집델리 안국점으로 향했다. 비가 와서 그런지 도로가 매우 복잡했다. 택시타고 꽤 힘들게 왔는데... 그만한 가치가 있을까?

소금집 델리, 어떤 곳인지 예습해
소금집델리 안국점
소금집델리 안국점
소금집델리 안국점
PREVNEXT
1/3
소금집은 수제 가공육을 만드는 공방이다. 좋은 소금과 고기만 사용하겠다는 의미를 담아 이름을 소금집이라고 정했다. 질좋은 제주 흑돼지를 엄선해 숙성, 발효, 포장을 직접 한다. 이렇게 만들어진 가공육이 수십 가지에 이른다. ‘소금집 델리’는 소금집 가공육으로 만든 각종 샌드위치와 샤퀴테리 보드 등을 만들어 판매한다. 

소금집 델리는 2018년 서울 망원에 처음 문을 열었으며, 2019년 안국점까지 확대했다. 늘 손님이 많아 웨이팅 하는 날이 많으며, 기다리기 싫어하는 사람들은 포장해 간다고. 이뿐만 아니라 가공육, 치즈, 훈제 꿀, 훈제 아몬드 등 식재료만 구매하는 것도 가능하다.

나도 와봤다! 소금집 델리
소금집델리 안국점
소금집델리 안국점
소금집델리 안국점
PREVNEXT
1/3
11:55AM. 소금집델리에 도착했을 땐 빈 테이블이 2개 정도 보였다. 3명이 앉을 빈자리가 없어, 우리는 창가 자리에 나란히 앉았다. 참고로 사진 촬영을 중요하게 생각한다면 이자리는 비추다! 역광이라 사진이 잘 안 나온다. 

소금집델리는 전체적으로 어두웠고 ‘북적북적’ ‘달그락달그락’ 거리는 분위기이다. 매장에 들어서면 가공육이 천장에 걸려있어 정육점을 연상케 했고, 진열장에는 치즈와 가공육이 전시되어 있다. 

매장에는 사원증을 목에 건 직장인들이 삼삼오오 모여 점심을 즐기고 있었다. 와인을 한 잔 곁들이며 여유로운 시간을 보내는 사람들도 보였다. 에디터 YOUNG은 이날 눈다래끼(TMI^^;;)로 술은 패스했다. 다음에는 꼭 시원한 병맥주와 마시겠노라 다짐했다. 팀장님 허락은 노룩패스(?).

자극적인 맛 좋아한다면? 루벤 Pick!
루벤
루벤
루벤
PREVNEXT
1/3
우리는 잠봉뵈르 2개와, 루벤 1개를 시켰다. 사이드메뉴로는 감자튀김과 코우슬로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Hot 샌드위치’에 속하는 루벤. 식기 전에 먹어야 할 것 같아 먼저 맛을 봤다. 바삭하게 구운 호밀빵 안에 햄, 그뤼에르 치즈, 사워 크라우트 등을 더한 샌드위치이다. 처음 한 입을 물자 마자 바삭한 식감이 식욕을 돋운다. 매콤한 소스가 샌드위치의 감칠맛을 더했다. 

YOUNG : 약간 멕시칸 느낌 나죠?
LYNN: 오 그러게요. 매콤한 맛이 나요. 맛있는데요? 이건 콜라랑 먹어야 어울리는 맛이에요.
YOUNG : 오 진짜 그러네요!! 그릴드 토스트는 빵이 눅눅해지면 맛없는데 여기는 바삭한 식감이 너무 좋아요. 
YOON : 근데 이게 간이 세서 잠봉뵈르 맛이 잘 안 느껴질 것 같아.

루벤에 들어간 햄은 소고기에 후추를 입혀 히코리 훈연해 만든 ‘파스트라미’다. 이 햄은 특히 뉴욕에서 인기가 많다고 한다. 

치즈는 ‘그뤼에르’를 썼는데 향기가 강하고 감촉이 부드럽다는 특징을 갖고 있다. 하지만 샌드위치로 먹었을 때 치즈 향이 강하게 느껴지진 않았다. 사워 크라우트는 양배추를 절여서 만든 독일식 김치이다. 사워 크라우트가 샌드위치의 묵직한 맛을 깔끔하게 잡아준다.

슴슴한 맛이 일품인 잠봉뵈르~ 심플한데 고급져!
잠봉뵈르
잠봉뵈르
소금집 메인 메뉴 잠봉뵈르를 먹어볼 차례! 사실 루벤을 먼저 먹어서 잠봉뵈르 맛이 잘 느껴질지 걱정이 됐다. 

인싸들이 즐겨먹는 잠봉뵈르를 드디어 먹는 구나! 한조각 집어 먹어봤다. ‘바삭!!’. 바게트의 식감이 매우 좋았고, 은은하게 풍기는 이즈니 버터향이 일품이었다. 샌드위치를 한입 베어물자 마자 ‘버터 프레첼’이 생각났다. 자극적이지 않고 고급진 맛!

YOUNG : 입천장 조심하세요. 바게트가 딱딱해서 좀 아파요. 아픈 게 싫어서 빵을 뒤집어서 먹는 사람도 있다고 하더라고요.
LYNN : 초딩 입맛인 저한테는 쏘쏘예요.
YOON : 그러게. 먼저 먹었던 루벤 맛이 강해서 그런가? 잠봉뵈르 맛이 잘 안 느껴지는 거 같아. 이걸 먼저 먹었어야 했나봐. 어쨌든 햄이 많이 짤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짜진 않네?
YOUNG : 저는 이 심플한 맛이 너무 좋은데요? 버터가 더 많이 들어가도 될 것 같아요.
LYNN : 이건 콜라 보다 커피랑 먹어야 잘 어울릴 것 같아요. 저는 콜라랑 어울리면 식사라고 생각하고 커피와 어울리면 디저트라고 생각하는데. 이건 간식으로 괜찮을 것 같아요!

잠봉뵈르는 바게트에 얇게 저민 햄을 넣어 만든 샌드위치로, 프랑스에서는 ‘국민 샌드위치’라고 한다. ‘잠봉’은 얇게 저민 햄을 의미하고 ‘뵈르’는 버터를 의미한다. 소금집은 제주 흑돼지 뒷다리로 잠봉을 만들며 균형 잡힌 염도를 자랑한다. 질감이 부드러워서 햄을 여러 겹 넣어도 질기지 않았다. 레시피가 심플해서 집에서 만들어 먹는 사람도 많다.

그래서 재방문 의사는... 있다? 없다?
잠봉뵈르 사준다고 낚아서 리뷰기사 시킨 팀장님을 소개합니다. 29STREET 팀장 YOON
인스타그램과 유튜브에서 자주 보이던 소금집 델리. 한 번쯤 꼭 와보고 싶었다. 팀장님한테 속아서 오긴 했지만 오랜만에 평화로운 점심시간이었던 건 틀림없다! 또 가고 싶은데... 동행자 YOON과 LYNN도 같은 생각일까? 

YOUNG : 저는 여기 잠봉뵈르 너무 마음에 들어요! 재방문 의사 완전 있습니다.
LYNN : 저는 굳이 찾아와서 먹진 않을 것 같아요. 특히 웨이팅을 해야 한다면 더더욱이요!
YOON : 나도... 평범하다는 생각이 많이 드는데? 한 번으로 만족. 

그렇다. 소금집델리의 명성에 비하면 평범하다는 반응이었다. 

"점심먹은게 안 좋아서 조퇴합니다... ㅠ.ㅠ" (YOON)

하지만 본인도 모르게 과식을 한 YOON은 결국 오후 2시께 조퇴를 했다.. 잠봉뵈르 먹고싶다고 한 것이 미안해지는 순간... 또르륵... 이렇게 YOUNG은 홀로 재방문 계획을 세웠다고 한다.

에디터 YOUNG kimgaong@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