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타면 숨이 막힐 거야'...불안을 키우는 잘못된 생각들

바이라인2020-04-23 11:50:02
공유하기 닫기
'불안'은 생각에 의해 커지기도 하고 작아지도 합니다. 특히 부정적인 시각으로 자신의 불안한 상태를 바라보면 삶은 그 자체로 너무 무겁습니다. 연구에 의하면 부정적 프레임으로 살아가는 사람들은 공황장애 재발률도 더 높고 치료기간도 더 길어집니다. 결국 건강한 삶이란 스스로 삶을 바라보는 프레임에 변화가 일어나야 가능한 것입니다. 

다음은 과도한 불안을 부르는 잘못된 생각들입니다. 우리가 무의식 중에 하는 생각들이 어떻게 불안을 키우는지 한 번 쯤 생각할 시간이 되면 좋겠습니다.



막연한 두려움이 '불안'을 키운다
이유를 알 수 없는 불안이 계속 올라와요.지하철을 타면 숨이 막힐 거야.터널 안으로 들어가면 마비로 움직이지 못하게 될 거야.

이러한 막연한 두려움을 칼 융은 '멈출 수 없는 총알이 관통할 수 없는 벽에 가서 닿은 순간' 이라고 표현했습니다. 이런 생각을 품고 있다가 우연히 그 상황에서 맞아떨어지면 실제로 발작 증상이 나타날 확률이 높습니다.

열등감이 '불안'을 키운다
대체로 공황장애는 20~30대 젊은 층에서 많이 나타나는데요. 한창 열심히 일하고 꿈을 키우는 시기이지만 현실의 높은 벽에 부딪히다 보면 자신감을 잃기 쉽습니다. 이런 실패의 경험이 반복되면 '나는 도저히 해낼 수 없어' '또, 일이 틀어지고 말겠지' 하며 열등적인 생각에 사로잡혀서 결국 불안감을 키우게 됩니다.



부정적인 생각이 '불안'을 키운다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참고사진 ⓒGettyImagesBank
일어나지 않은 일도 끙끙거리며 걱정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앞당겨서 미리 불안해하는 것입니다. '아마 나는 이번 승진명단에서 또 빠질 거야' '나는 열심히 해도 늘 경과가 안 좋아' '나는 결코 결혼을 못할 거야' 등 머릿속에는 온갖 부정적인 생각으로 가득 차 있습니다. 

이런 평소의 생각이나 감정이 하나씩 쌓여서 불안의 정도를 높입니다. 결국 공황장애의 씨앗을 심는 격입니다. 아직 벌어지지 않은 일에 대한 부정적인 생각은 의식적으로 잘라내는 연습이 필요합니다. 철학자 에픽테투스는 "인간은 사물로 인해 고통받는 것이 아니라 그것을 받아들이는 태도에 의해 고통을 받는다."라고 말했습니다.

잘못된 생각을 바로 잡기 위해서는 긍정적 프레임을 갖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 중에서도 '감사하기'는 긍정적 사고에 큰 도움이 됩니다. 감사는 스트레스를 완화시킴으로써 면역제를 강화하며 에너지를 높여줍니다. 

베스트셀러 작가 이지선 씨도 교통사고로 얼굴을 크게 다쳤지만 긍정적인 마음으로 장애를 극복해서 많은 사람들에게 큰 감동을 주었습니다. 그녀는 '하루 한 가지씩 감사한 것'을 찾으며 자신의 병을 극복하는 힘을 얻었다고 했습니다. 이처럼 불안은 생각의 방향에 따라 더 커지기도 하고 작아지기도 합니다.

-본 내용은 내 안의 공황과 이별하는 20가지 방법 '불안한 당신에게' 의 일부분입니다.-

▶대한불안의학회의 '불안한 당신에게' 구매하러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