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 사람들이 ‘한국 세탁기’를 좋아하는 이유

29STREET
29STREET2020-04-01 15:31:48
공유하기 닫기
“딴~ 딴딴딴딴 딴~딴딴” 

세탁이 끝나고 기계에서 경쾌한 멜로디가 흐르는 건 우리에게 익숙합니다. 멜로디를 듣는 순간 '이제 빨래를 널어야 하는구나'라는 생각이 자동으로 듭니다.

그런데 외국인에게는 삼성, LG 세탁기에서 멜로디가 흐르는 점이 신기한 듯합니다. 수년 전부터 이따금씩 이 멜로디를 바탕으로 악기 연주를 하는 영상이 유튜브에 올라오고 있었는데요. 최근 국내 온라인 커뮤니티에 이 영상들이 소개되면서 화제를 모았습니다.

2015년 독일인으로 추정되는 유튜버는 삼성 세탁기 기기음과 합주를 하는 영상을 올렸습니다. 세탁기 앞에 앉아 기다리다가 슈베르트의 ‘숭어’ 멜로디가 나오자 기타 연주를 더합니다. 44초 분량의 이 영상은 67만 회 이상 조회되는 등 큰 인기를 끌었습니다. 

국내 누리꾼들은 “아 기다리고 있다가 치는 거 너무 웃기네”, “행복이란 게 사실 별게 아닌 듯”, “한국사람들은 벌써 시끄럽다고 전원 끄고 문 열었다”, “벌써 빨래 널기 귀찮다”, “한국사람으로서는 너무 귀여운 영상이다”, “아니 너무 웃기다. 이런 고급진 콜라보라니”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이뿐만 아니라 유튜브에 ‘Washing Machine song’을 검색하면 삼성, LG 세탁기 기기음을 바탕으로 하는 멋진 합주 영상이 나옵니다. 바이올린, 첼로, 전자 기타 등 다양한 악기가 등장합니다. 'K-세탁기'와 외국 유튜버들의 콜라보를 더 감상해 보실까요?

김가영 기자 kimgaong@donga.com

페이스북 구독

당신을 위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