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국에?" 전염병 퍼뜨리는 게임 ‘전염병 주식회사’ 재조명

29STREET
29STREET2020-03-31 15:12:47
공유하기 닫기
박테리아, 바이러스, 곰팡이균, 기생충, 생물병기… 듣기만 해도 흉흉한 이름들입니다. 이런 요소들을 이용해 온 인류를 감염시키는 것이 목적인 게임 ‘전염병 주식회사(Plague Inc.)’가 요즘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이 게임은 영국 게임제작사 엔데믹 크리에이션 대표 제임스 본이 지금으로부터 8년 전인 2012년 출시한 시뮬레이션 게임인데요.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퍼지기 시작하면서 ‘전염병 주식회사’를 떠올리고 찾는 게이머들도 늘었다고 합니다.

ndemiccreations.com
ndemiccreations.com
언뜻 잔인해 보일 수도 있지만, ‘전염병 주식회사’는 학교에서 교육 자료로 사용될 정도로 유용한 게임입니다. 가상의 전염병을 퍼뜨리면서 위생과 시민의식의 중요성을 깨달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플레이어가 병을 퍼뜨리는 만큼 게임 속 인류는 단합해서 백신을 개발하려 애씁니다. 공항 봉쇄, 자가 격리, 위생의식 개선운동 등 할 수 있는 노력을 다 하며 바이러스에 대항하는 인공지능은 지금 우리들의 모습을 방불케 합니다.

평소 경제학과 생물학에 관심이 있었던 개발자 본 씨는 게임 알고리즘을 설계할 때 이런 지식을 적극적으로 활용했습니다.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기관 자문도 받아 현실성도 높였습니다. 게임을 하다 보면 바이러스가 어떤 환경에서 더 빨리 확산되는지 자세히 알 수 있습니다. 역으로 생각하면 바이러스 대처법을 공부하게 되는 셈입니다. 본 씨는 2013년 미국 애틀랜타 주 질병관리센터(CDC)의 초대를 받아 강연하기도 했습니다.

ndemiccreations.com
개발자 본 씨는 “게임 출시 당시만 해도 ‘전염병 주식회사’ 같은 상황이 세계적으로 벌어질 줄 몰랐다. 우리 게임이 바이러스에 대처하는 데 도움이 될 줄도 몰랐다”며 소감을 밝혔습니다. 엔데믹 크리에이션은 코로나19 퇴치를 위해 최근 25만 달러(약 3억 원)를 기부했습니다.

비록 가상의 바이러스일 뿐이지만 전 세계가 코로나19와 힘겹게 맞서고 있는 이 시기에 플레이하기에는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한 것일까요. 엔데믹 크리에이션 사는 곧 새로운 게임 모드를 선보일 계획입니다. 새 모드는 전염병을 퍼뜨리는 것이 아니라 막아내는 스토리이며 무료로 배포됩니다.

이예리 기자 celsetta@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