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해주기 싫어 걸어다녀"... 관찰일지까지 쓴 '모범' 확진자

동아일보
동아일보2020-03-04 09:36:42
공유하기 닫기
3월 3일 퇴원한 인천 50대 확진자
中관광객에 문화 해설후 목 통증… “피해 주지 말자, 만약을 대비하자”
증상-동선-치료 등 시간별 상황 편지 형식으로 38쪽에 기록
접촉했던 23명 모두 음성 판정… 인천시 “좋은 습관이 감염 막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인 A 씨가 증상을 느낀 지난달 1일부터 25일까지 작성한 일지. 1129번 확진자 제공
“대구경북 주민 여러분은 위대한 대한민국 국민입니다. 서로 지혜와 힘을 모아 이 국난을 이겨냈으면 좋겠습니다. 마음으로 끝까지 응원하겠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1129번 확진자인 A 씨(58)가 3일 오후 퇴원하면서 코로나19 환자들을 이렇게 응원했다. 그는 코로나19 증상을 지난 2월 1일부터 25일 오전까지 편지 형식으로 38쪽 분량의 기록을 남겼다.

이 기록에는 구체적인 날짜와 시간 등이 적혔고 건강 상태도 상세하게 적혀 있다. ‘오후 9시 50분 오른쪽 36.1도, 9시 51분 왼쪽 36.07도’, ‘목 뒤 어깨에서 등목으로 불편해진다’, ‘자체 격리 중이고 가래가 있다고 함’ 등의 내용을 썼다. A 씨는 “평소 남에게 작은 피해라도 주는 게 너무 싫었다. 남에게 피해가 가지 않기를 바라고 또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해 내 증상을 썼다”고 말했다. 

그는 서울시 문화관광해설사로 활동했다. 1월 23∼26일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과 창덕궁 및 경복궁 등에서 중국, 홍콩, 대만인 등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문화 해설을 했다. 1월 31일부터 인후통 증세를 느끼고 코로나19 감염을 스스로 의심했다. 그는 코로나19 증상을 느낀 직후부터 이웃에게 감염 등 피해를 줄 수 있다고 판단해 버스, 지하철 등 대중교통을 피하고 먼 거리도 걸어 다녔다.

기사와 직접 관련이 없는 참고사진. 동아일보DB
A 씨는 1월 23, 25일 용산 전쟁기념관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됐을 것이라고 판단했다. 불안감을 느낀 그는 집에 머물며 증상과 치료 상황을 일지로 꼼꼼히 기록했다. 홀로 모시고 사는 83세 노모의 건강까지 걱정됐다. A 씨는 어머니의 건강을 고려해 위생장갑과 마스크를 낀 채 생활했고 식기도 무조건 소독해서 썼다.

그는 지난 2월 13일 인천 사랑병원에서 검사를 받았으나 처음에는 음성 판정을 받았다. 증세가 이어지자 1차 검사 열흘 후인 2월 23일 사랑병원에 다시 방문해 2차 검체 검사를 했다. 25일에는 확진 판정을 받았다. 남에게 피해를 주면 안 된다는 생각으로 조심해 어머니 등 23명의 접촉자는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그는 “흉통으로 잠을 못 이룰 만큼 아픈 날도 있어 더욱 조심했다”며 “질병관리본부 1339와 보건소에 연락해 검사 권유를 받고 움직였고 30∼40분 거리 병원에 걸어갈 때는 인적이 드문 철길을 따라서 갔다”고 말했다.

인천시는 코로나19 예방수칙을 철저히 지킨 A 씨의 ‘좋은 습관’이 다른 사람으로의 감염을 막았다고 분석했다. A 씨의 이런 생활 때문에 동선과 접촉자 파악이 신속하고 정확하게 이뤄졌다는 게 시의 설명이다. 그는 “일지에는 제가 격리 과정과 갈수록 심해지는 증상들을 겪으며 경험한 감정도 함께 적혀 있어 부끄럽다. 사랑하는 대한민국의 은혜가 있었기 때문에 다행히 완치돼 퇴원했다”고 전했다. 이어 “의료진의 치료와 노고 덕분에 건강한 모습으로 퇴원할 수 있게 됐다. 인하대병원 의료진에게 감사한다”고 말했다.

인천=차준호 기자 run-juno@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