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0원 온더블록] 요즘 찾기 어렵다는 ‘달콤+바삭’ 풀빵 맛집

29STREET
29STREET2020-02-15 10:00:01
공유하기 닫기
풀빵 노점상을 쉽게 보기 어려운 요즘. 누리꾼들은 구글 오픈 맵을 활용해 ‘대동풀빵여지도’를 만들어 풀빵 노점상 정보를 공유하고 있습니다.

소량의 밀가루와 물로 만들어지는 ‘밀가루 풀’은 그만의 매력이 있는데요. 일반 베이커리 빵 보다식감이 부드럽고 소화가 잘 되기 때문에 언제 먹어도 부담이 없습니다. 풀빵은 어떤 모양으로 찍느냐에 따라서 붕어빵, 국화빵 등 이름이 붙여집니다

서울 지하철 서대문역 1번 출구 인근에 ‘국화빵 노점상’이 있다는 정보를 입수해 다녀왔습니다. 

이 노점상은 국화빵 10개를 2000원에 팔고 있었습니다. 만드는 모습을 지켜보는 것 또한 길거리 음식을 제대로 즐기는 방식인데요. 주인은 국화빵 틀에 밀가루 풀을 얇게 깔고 팥소를 넣은 뒤 다시 한 번 밀가루 풀을 얇게 얹었습니다. 그 다음 뚜껑을 덮어 노릇노릇하게 구워주니 국화빵이 만들어졌습니다. 풀빵 향기를 맡은 행인들은 빵이 구워지기가 무섭게 ‘국화빵 한 봉지 주세요~’라며 주문합니다. 현금이 없는 사람들은 가방을 뒤적이다 아쉬운 표정으로 발길을 돌리네요.

갓 구운 국화빵을 맛봤습니다. 종이봉투에 너무 오래 있으면 눅눅해지기 때문에 바로 먹어야 해요. 국화빵을 반으로 갈라 보니 부드러운 팥소가 김을 모락모락 피우며 모습을 드러냈는데요. 이것이 바로 겨울에만 즐길 수 있는 즐거움입니다. 입안에서는 바삭한 풀빵과 달큰한 팥소의 향연니 펼쳐졌습니다.

겨울이 지나가면 이 즐거움을 당분간 느끼지 못한다는 생각에 아쉬움이 맴돕니다. 하지만 겨울이 완전히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죠. 아직 장사를 끝내지 않은 ‘풀빵 노점상’이 있을 거라고 기대하며 매일 현금 3000원을 잊지 않고 챙깁니다.

29STREET 편집팀 dlab@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