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찬희 “음방 MC 스타일 바꾸려다 잘릴 뻔”

정희연 기자2021-01-13 23:15:00
공유하기 닫기

‘라디오스타’ 찬희 “음방 MC 스타일 바꾸려다 잘릴 뻔”

SF9 찬희가 음악 방송 MC에서 잘릴 뻔한 이유를 고백했다.

13일 밤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가요 MC 톱텐’ 특집으로 손범수, 전진, 솔비, 찬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솔비는 ‘쇼! 음악중심’의 엔딩 시그니처 멘트 ‘기대하~쇼쇼쇼’를 자신이 만들었다고 밝혔다. 그는 “엔딩 멘트가 너무 뻔하더라. 우리 것을 만들기 위해 ‘기대하~쇼쇼쇼’ 아이디어를 냈다”고 설명했다.

현재 ‘쇼! 음악중심’의 MC는 “찬희는 지금도 쓰고 있다. 속으로는 힘든데 하다 보니 적응됐다”고 말했다. 그는 “음악 방송 진행은 톤도 기본적으로 높여야 하고 탱탱볼처럼 말해야 한다. 형식적인 게 있는 것 같다”며 “깨보려다가 호되게 혼났다. 자연스럽게 하려고 했는데 통통 튀지 않는다고 잘릴 뻔 했다”고 고백했다.

찬희는 “진행하다 발음 실수를 한 적 있다. ‘유료 문자 메시지’를 정확히 말해야 하는데 너무 긴장해서 ‘유료 멘사 메시지’로 말했다. 너무 죄송했다”며 “엑소 카이 선배의 무대를 소개하는 상황이었는데 ‘카이 선생님’이라고 실수하기도 했다”며 에피소드도 전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