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체크] ‘유퀴즈’ 정세랑 작가의 #안은영 #정유미 #스팸메일함 (종합)

정희연 기자2021-01-13 21:35:00
공유하기 닫기

[TV체크] ‘유퀴즈’ 정세랑 작가의 #안은영 #정유미 #스팸메일함 (종합)

넷플릭스 드라마 ‘보건교사 안은영’의 원작자 정세랑 작가가 ‘유퀴즈’와 만났다.

13일 밤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록’에는 소설가 정세랑 작가가 함께했다. 이날 정 작가는 2010년 등단까지 3년 정도 걸렸으며 거의 모든 공모전에서 탈락했다고 고백했다. 그는 “공모전에서 많이 탈락해서 더 좋은 것 같다. 공모전에 낸 작품이 쌓여 있지 않나. 써둔 글이 있어서 청탁해올 때 편하더라”고 말했다.



정 작가는 드라마로 만들어진 ‘보건교사 안은영’에 대해 “내가 아무리 상상해도 여러 사람들의 상상이 합쳐졌을 때가 더 좋은 것 같다. 젤리의 형태도 대충 동그랗게 생각했는데 크리처 디자이너들이 훨씬 더 열심히 만들어내서 ‘됐다’ 싶었다”고 만족스러워했다. 그는 “정유미의 캐스팅은 단편 소설 때부터 정유미를 염두에 두고 있었다. 독자들도 원하는 캐스팅이었는데 실제로 이루어졌다”고 기뻐했다.



작품 속 등장인물의 이름은 주변인들의 것을 참고한다고. 정 작가는 “봐둔 이름을 아껴뒀다가 쓰기도 한다. 친구가 주인공 이름으로 써달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보건교사 안은영’의 안은영은 출판사 직원의 이름이라고 밝혔다. 그는 “악당 이름은 스팸메일함에서 가져왔다. 있을 법 하면서 가짜 사람 이름이니까 편하게 쓰게 되더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정 작가는 소설을 잘 쓰는 비결로 “당연한 것이 당연한지 자꾸 의심해보면 도움이 되는 것 같다. SF나 판타지는 세계의 조건을 바꿔보는 사고 실험에 가깝다. ‘신비하고 불가사의한 힘이 있다면?’ ‘존재하지 않는 기술이 존재한다면?’ 당연한 것을 하나만 바꿔도 새로운 이야기다 나온다”고 조언했다.



그는 “실제로 글이 와다닥 써지는 건 1년에 한 두 번이다. 보통은 트레이닝복 입고 앉아서 커서만 바라보다 끝난다”며 “쉴 때는 남이 쓴 책을 읽고 영화를 본다. 남이 쓴 이야기가 좋더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판매 부수 신경 쓰느냐”는 질문에 솔직하게 “아무래도 신경이 쓰인다. 안 보고 싶은데 보게 된다. 책 배치 체크도 한 번은 꼭 하는 편”이라고 인정했다.

정 작가는 마지막으로 “항상 들리는 목소리만 들리면 그 목소리가 있다는 것도 사실은 영향력이고 힘이다. 지금까지 목소리가 잘 들리지 않았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쓰고 싶다”고 바람을 전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