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김광현 “양준혁의 마지막 삼진은 나”

곽현수 기자2020-11-21 21:22:00
공유하기 닫기

김광현이 양준혁과의 특별한 인연을 공개했다.

21일 오후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야구 선수 홍성흔과 김광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광현은 양준혁과의 인연에 대해 “내가 신인이었을 때 양준혁 선배가 홈런을 쳤다. 나의 첫 피홈런 상대가 양준혁 선배였다”고 말했다.


이어 김광현은 “그리고 나서 양준혁 선배 은퇴 경기 때 내가 최선을 다해서 삼진을 잡겠다고했다. 그 때 진짜 세 타석 정도 들어왔는데 삼진을 잡아 버렸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광현은 “그렇게 최선을 다하는 것이 스포츠맨십이라고 생각했다. 나의 피홈런 상대는 양준혁 선배고, 양준혁 선배의 마지막 삼진은 내가 됐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JTBC 방송 화면 캡처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