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데프콘, 유재석 자녀 근황 토크…“도련님·아씨는 어떻게?”

곽현수 기자2020-11-21 18:56:00
공유하기 닫기

데프콘이 유재석 자녀들의 근황을 파헤쳤다.

21일 오후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환불 원정대 이후 다시 모인 유재석, 김종민, 정재형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데프콘은 유재석의 김장 도우미로 등장해 일꾼으로 활약했다. 그는 자전거를 도둑 맞은 근황은 물론 다음 프로젝트의 아이디어까지 제공하며 남다른 입담을 보여줬다.

이어 데프콘은 “도련님은 이제 몇 학년이냐”며 유재석의 아들 이야기를 물었다. 유재석은 멋쩍게 웃으며 “이제 초등학교 4학년이 됐다”고 답했다.


또한, 데프콘은 “그럼 아씨는 얼마나 성장하셨느냐”며 독특한 화법으로 질문을 이어갔다. 유재석은 “이제 킥보드를 타고 돌아다닐 정도가 됐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데프콘은 “세호는 공주님이라고 부른다고 알고 있다”면서 유재석에 대한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사진=MBC 방송 화면 캡처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