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정미애, 넷째 임신 “축복이와 함께 무대”

함나얀 기자2020-10-17 20:10:00
공유하기 닫기

‘불후의 명곡’ 정미애, 넷째 임신 “축복이와 함께 무대”

가수 정미애가 임신 소식을 밝히고 가창력을 뽐냈다.

정미애는 17일 오후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 - 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후의 명곡’) 트롯 남녀 대전 특집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정미애는 황애리의 ‘꽃타령’을 부르며 방송의 포문을 활기차게 열었고,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어 선곡 했다. 넷째 축복이와 함께 좋은 무대 보여드리겠다”고 당찬 포부를 드러냈다.

남지훈의 ‘천년바위’로 무대에 오른 정미애는 트롯과는 또 다른 민요의 매력을 선사한 것은 물론, 폭발적인 에너지와 풍부한 성량으로 남다른 존재감을 발산했다.

임신 중에도 정미애는 한계를 뛰어넘는 열창을 선보이며 무대에 대한 뜨거운 열정을 과시, 보는 이들의 감탄까지 자아냈다.

‘불후의 명곡’에서 활약을 보여준 정미애는 현재 MBN ‘로또싱어’에도 출연하며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nayamy94@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