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김수미 “조영남과 제작 발표회 사건…몰래카메라 상황 잊어”

곽현수 기자2020-08-01 21:30:00
공유하기 닫기

배우 김수미가 조영남과 제작 발표회에서 펼친 갈등에 대한 비하인드를 밝혔다.

1일 밤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배우 김수미와 방송인 탁재훈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수미는 ‘1박 2일’ 여배우 특집에서 보여준 몰래 카메라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이후 ‘나를 돌아봐’ 몰래 카메라 사건을 언급했다.


이 사건은 김수미와 조영남이 ‘나를 돌아봐’ 제작 발표회에서 싸우고 조영남이 그 자리에서 하차를 선언, 제작발표회장이 아수라장이 된 사건을 말한다.


이에 대해 김수미는 “사실은 그게 몰래 카메라였다. 조영남이 세게 이야기 하니 나도 모르게 몰래 카메라인 걸 잊어 버렸다. ‘뻥이야’ 하면 끝나는 걸 그걸 잊어 버리고 안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JTBC 방송 화면 캡처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