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김수미 “‘행사 있다’ 거짓말 배우 탓 촬영 중 귀가”

곽현수 기자2020-08-01 21:17:00
공유하기 닫기

배우 김수미가 드라마 촬영 중 급 귀가한 에피소드를 전했다.

1일 밤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배우 김수미와 방송인 탁재훈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수미는 오프닝에서 “나는 진정성 없는 사람들과 일을 못 한다. 그러면 조용히 집에 돌아간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한 번은 드라마 촬영 중에 주인공인 배우가 행사가 있다더라. 그런데 알고 보니 행사가 아니라 CF 였다고 하더라. 조용히 집에 돌아갔다”고 전했다.


이후 김수미는 ‘아는 형님’ 멤버들에게도 “오늘도 진정성 있게 하지 않고 가식적으로 하면 집으로 돌아갈 수도 있다”고 경고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JTBC 방송 화면 캡처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