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클립] ‘놀라운 토요일’ 아이린X슬기 출연, 최강 승부욕

전효진 기자2020-05-30 10:33:00
공유하기 닫기

[DA:클립] ‘놀라운 토요일’ 아이린X슬기 출연, 최강 승부욕

오늘(30일, 토) 방송하는 tvN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 마켓’에는 레드벨벳의 아이린과 슬기가 출연한다.

아이린과 슬기가 스튜디오를 찾아 뜨거운 환영을 받았다. “‘놀토’를 한번 보면 끝도 없이 보게 되는 매력이 있다”며 애청자임을 밝힌 이들은 “오늘 받아쓰기에서 서로의 단점을 보완하는 전략을 쓰겠다”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그러면서 슬기는 “아이린이 게임의 여신이지만 귀가 잘 안 들린다”고 폭로했고, 아이린 역시 “슬기는 틀린 가사를 맞는 것처럼 부른다”고 응수해 웃음을 안겼다.

본격적인 받쓰가 시작되고 아이린과 슬기는 강한 승부욕으로 현장을 쥐락펴락했다. 아이린은 웃음기 없이 게임에 집중해 멤버들로부터 “웃으면서 하자”는 놀림을 받는가 하면, ‘5분의 1초’ 힌트에서는 물 만난 물고기 같은 존재감으로 놀라움을 선사했다. 슬기도 적극적으로 아이디어를 내며 고군분투했다. 그런 가운데 누적 원샷 순위 1위를 달리고 있는 문세윤의 활약이 이목을 모았다. 문세윤은 제작진의 의도까지 언급하며 스티브 잡스 급의 받쓰 발표를 펼쳐 도레미들로부터 ‘스티브 잡숴’라는 별명을 얻었다.

멤버들 간 서로를 향한 불신이 극에 달하며 흥미진진함을 돋웠다. 의견 차이가 좀처럼 좁혀지지 않아 다수결을 했으나 누군가의 배신으로 극적인 반전이 일어난 것. “배신자는 초기에 싹을 잘라내야 한다”는 아비규환의 상황 속 논란의 주인공은 오늘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이날은 30년 차 희극인 신동엽을 멘탈 붕괴에 빠뜨린 역대급 사건이 일어났다. “방송 인생을 통틀어 오늘 가장 놀랐다”는 신동엽은 이후로도 트라우마에 시달려 폭소를 자아냈다.

이 밖에도 이날 간식 게임에서는 신상 게임인 ‘가사 격정 드라마 퀴즈’가 출제됐다. 가요 가사를 드라마 대사처럼 연기한 성우들의 목소리를 듣고 가수와 곡명을 맞히는 게임으로, 도레미들은 “너무 연기에 빠져들게 되어 혼란스럽다”고 입을 모았다는 후문. 새로운 게임에 빠르게 적응한 아이린, 슬기는 불타는 승부욕과 더불어 화려한 퍼포먼스마저 선보였고, 문세윤과 혜리, 아이린은 즉석에서 깜짝 밴드를 결성하는 등 신선한 재미가 펼쳐졌다.

tvN 주말 버라이어티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 마켓’에서는 신동엽, 박나래, 혜리, 문세윤, 김동현, 넉살, 피오가 전국 시장의 핫한 음식을 걸고 노래의 특정 부분을 정확히 받아쓰는 미션을 수행한다. ‘도레미 마켓’은 매주 토요일 저녁 7시 40분에 방송한다.

[사진제공 tvN]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