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영화계 살릴 기폭제되길”…‘#살아있다’ 유아인X박신혜, ‘킹덤’ K-좀비 열풍 이을까

함나얀 기자2020-05-27 11:58:00
공유하기 닫기

사진|‘#살아있다’ 제공

[종합] “영화계 살릴 기폭제되길”…‘#살아있다’ 유아인X박신혜, ‘킹덤’ K-좀비 열풍 이을까

영화 ‘#살아있다’가 ‘킹덤’ K-좀비의 흥행을 이어갈까.

27일 오전 11시 영화 ‘#살아있다’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생중계 됐다. 현장에는 배우 유아인, 박신혜가 참석했다.

‘살아있다’는 원인불명 증세의 사람들이 공격을 시작하며 통제 불능에 빠진 가운데 데이터, 와이파이, 문자, 전화 모든 것이 끊긴 채 홀로 아파트에 고립된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 생존 스릴러다. 유아인은 하루아침에 세상과 단절된 채 혼자 남겨진 유일한 생존자 ‘준우’ 역을, 박신혜는 남다른 생존 능력으로 위기를 대처하는 또 다른 생존자 ‘유빈’ 역을 맡는다.

사진|‘#살아있다’ 제공

본격적인 인터뷰에 앞서 유아인, 박신혜가 맡은 인물의 능력치가 공개됐다. 유아인 “준우는 게이머이자 유튜버다. 덜 떨어지고 허술하지만 친근한 이미지를 가진 캐릭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영화 ‘국가부도’에서 얄미운 현실주의자를 연기한 이후 준우 역을 연기하게 됐다. ‘#살아있다’가 영화계를 살릴 수 있는 기폭제가 될 수 있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박신혜는 유빈 역에 대해 “개인적이고 사회생활과는 떨어진 사람이다. 방어기제가 심한 친구라 고립 상황에 적합하다. 겁도 많고 포기하고 싶지만 나 자신을 위해 노력하는 사람”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실제 박신혜는 준우 쪽에 가깝다”며 웃어보였다.
유아인은 현실적이고 생동감 있는 연기를 예고했다.

사진|‘#살아있다’ 제공

‘#살아있다’로 첫 호흡을 맞추는 유아인, 박신혜의 케미에도 기대가 모인다. 박신혜는 “유아인과 함께 캐스팅됐을 때 어땠냐”고 묻자, “유아인과 어렸을 때 만난 적이 있는데 작품으로 만나니 새로웠다. 작품으로 꼭 만나고 싶었다. 유아인은 작품을 보면 기대감과 궁금증을 자아내는 배우다. 내 기대 이상으로 멋있는 사람이었다”고 답했다.

유아인 역시 “박신혜는 꼭 한번 만나고 싶었던 배우였다. 박신혜가 10대 때 사석에서 만난 적이 있었는데 왜 작품으로 만나지 않나 생각이 들었다”며 “로맨스로 만났으면 했다. 박신혜가 로맨틱 코미디와 잘 어울리기 때문에 기대가고 싶었다. 근데 ‘#살아있다’로 처음 만나게 됐다. 내가 워낙 이상하게 살아서 못 만난 거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살아있다’ 제공

유아인은 자신이 맡은 준우 역을 “인간미 있고 얼리어답터다”라고 소개했다. 이에 MC 박경림은 “유아인의 실제 성격과 비슷한 거 같다”고 호응했다. 그러자 유아인은 “한때는 나도 그랬다. 이젠 따라가기 힘들다”고 부인했다. “캐릭터에 공감 가는 점”을 묻자 “데이터, 와이파이가 끊겨나가는 느낌에 공감했다. 그런 게 끊길 때마다 내 내면도 끊기면서 바닥으로 가는 과정이 배우로서 연기적으로 도전할 재미가 있었던 캐릭터다”라고 답했다.

이에 박경림은 “데이터, 와이파이가 끊긴다면 어떨 거 같냐”고 물었고, 유아인은 “편할 수도 있을 거 같다. 실제 일상에서도 휴대폰을 내려놓고 있다. 나와 연락이 잘 안돼서 불편을 겪는 사람들에게 미안하다. 아예 없는 거면 편지라도 쓰면 되니까 덜 미안할 거 같다”고 대답했다

사진|‘#살아있다’ 제공

반면 박신혜는 유아인과 준우가 비슷하다고 말했다. 그는 “유아인은 탁월한 임기응변, 순발력이 있다. 현장에서 아이디어를 많이 낸다. 그래서 신선했고 재밌었다. 오늘은 어떤 아이디어를 낼까 기대감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유아인은 “박신혜가 당황스러운 순간들이 있었을 거다. 내가 연기하는 게 대본의 콘티와는 다를 때도 있었다. 근데 영화 속 임기응변 하듯이 현장에서 잘 대처해줬다. 토론하고 아이디어를 나누는 동료의식을 고취시키는 순간이 있어서 놀랐다”고 칭찬했다.

사진|‘#살아있다’ 제공

박신혜는 자신이 맡은 유빈 역과의 싱크로율을 묻자 “담력, 겁이 없는 부분은 나와 닮았다. 철저하게 식량을 나누는 부분은 안 맞다. 거침없이 로프를 타고 내려가는 부분은 나와 비슷하다”며 “실제로 현장에서 로프를 탔다”고 말해 놀라움을 샀다.

사진|‘#살아있다’ 제공

영화 ‘부산행’을 시작으로 K-좀비 열풍이 불고 있다. 특히 넥플릭스 ‘킹덤’ 시리즈는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었다. 이 가운데 유아인은 다른 ‘K-좀비’ 영화와의 차별점으로 ‘신선함’을 꼽았다. 그는 “영화에서 좀비라고 대상화된 존재가 구체적으로 나오지 않는다. 정체불명, 원인불명의 상황 속에서 영화가 흘러간다”며 “장르적 특성에 집중하기 보다는 인물과의 관계, 감정선이 중시돼서 강하게 힘을 잡아준다”고 자부했다.

한편 ‘#살아있다’는 6월 말 개봉.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nayamy94@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