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륙한 여객기에서 바퀴 뚝↓…“뭐가 굴러가요” 신고

박태근 기자2024-07-09 17:12:00
공유하기 닫기

기사와 무관한 자료사진 (게티이미지)

미국 로스앤젤레스(LA) 공항에서 이륙한 보잉 여객기에서 바퀴가 떨어져 나가는 사고가 발생했다.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8일(현지시간) 미 유나이티드 항공이 운행하는 보잉 757-200 기종 여객기가 이날 LA 공항을 이륙한 후 바퀴가 떨어져나갔다.

이 상황은 다른 항공기 조종사가 목격해 관제센터에 보고했다. 해당 조종사는 "이륙한 비행기 타이어가 빠져서 굴러가는 것을 봤다"고 말했다.

관제사는 유나이티드 조종사에게 알렸고, 조종사는 타이어 하나를 잃었다는 사실을 알지 못하는 듯했다고 한다.

다행히 여객기는 목적지인 덴버 공항에 안전하게 착륙했다. 여객기에는 승객 174명과 승무원 7명이 타고 있었으나 부상자는 없었다.

잃어버린 바퀴는 LA에서 회수했다.

유나이티드 항공은 성명에서 "사고의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유나이티드 항공의 보잉 여객기에서 바퀴가 떨어진 건 이번이 두 번째다.

지난 3월에도 미 샌프란시스코 공항에서 이륙한 유나이티드항공 보잉 777-200 여객기에서 바퀴가 빠졌다. 해당 여객기는 목적지 일본 오사카가 아닌 LA로 우회해 착륙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카톡에서 소다 채널 추가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