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경찰, LA 총기난사 용의자 사진 공개…외신 “용의자 사망”

조혜선 기자2023-01-23 09:17:00
공유하기 닫기

미국 경찰이 공개한 LA 총기난사 사건 용의자 사진. LA 카운티 보안관실 트위터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인근에서 발생한 총기난사 사건의 용의자가 사망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22일(현지시간) LA타임즈는 복수의 경찰 소식통을 인용해 용의자가 차 안에서 스스로 쏜 총에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경찰이 용의자 차량에 접근하기 전 운전석 쪽 창문에 두 발의 총알 구멍이 확인됐다.

앞서 전날 오후 10시경 몬터레이 파크의 한 댄스교습소에서 일어난 총기난사 사건으로 최소 10명이 사망했고, 다수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경찰은 용의자가 30~50대 아시아계 남성으로 추정된다며 사진을 공개한 후 추적에 나섰다.

경찰은 사건 현장에서 30마일(약 48㎞)가량 떨어진 토런스에서 용의자로 추정되는 흰색 밴 차량 운전자와 대치해왔다. 일부 언론은 경찰이 차에서 내리라고 지시하자, 이후 차량에서 총격 소리가 났다는 목격자의 말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경찰은 사상자의 정확한 신원을 아직 공개하지 않았다. 제임스 안 LA 한인회 회장은 이날 연합뉴스에 “LAPD(로스앤젤레스 경찰국) 고위 관계자에 확인한 결과, 일단 사망자와 부상자 모두 중국계”라며 “한인 피해 상황이 접수된 것은 없다”고 전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카톡에서 소다 채널 추가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