佛남성, 망망대해서 뒤집힌 배 안 기포 속에서 16시간 버텨 구출

뉴시스(웹)2022-08-04 10:03:00
공유하기 닫기

62살의 한 프랑스 남성이 전복된 보트 안의 기포를 이용해 대서양에서 16시간 동안 버틴 끝에 무사히 구조됐다고 BBC가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신원이 공개되지 않은 이 남성은 포르투갈 수도 리스본에서 12m짜리 선박을 타고 출항했지만 지난 1일 저녁 늦게 대서양에서 조난 신호를 보냈다.

스페인 해안경비대는 뒤집힌 배를 발견했지만, 바다가 너무 거칠어서 그를 구조할 수 없었고 이튿날 아침에야 구조 작업을 시작할 수 있었다. 해안경비대 잠수부들은 이 남성의 생존은 “불가능에 가까운 것”이라고 말했다.

그의 보트는 1일 오후 8시23분(현지시간) 스페인 북서부 갈리시아 지역 인근 시사르가스 제도에서 22.5㎞ 떨어진 곳에서 조난 신호를 보냈다. 잠수부 5명과 헬기 3대를 태운 구조선이 남성 구조를 위해 출발했다.

보트를 발견한 구조선이 생명체의 흔적을 찾기 위해 윈위치로 배를 들어올리자 이 남성은 배를 쾅쾅 치며 응답했다. 그러나 바다가 거칠고 해가 졌기 때문에 구조대는 침몰을 막기 위해 부력 풍선을 배에 부착한 후 아침까지 기다려야 했다.

이튿날 남성 구조를 위해 배 밑으로 헤엄쳐 들어간 잠수부 2명은 구명복을 입고, 뒤집힌 배 안에 갇힌 기포 속에 무릎까지 물에 잠긴 남성을 발견했고, 남성은 잠수부들의 도움 속에 바다 표면으로 헤엄쳐 나올 수 있었다.

이 남성은 병원으로 이송돼 진찰을 받았지만 큰 이상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뉴시스]


카톡에서 소다 채널 추가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