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름 넣다 라이터 켰다…주유소 날릴 뻔한 러시아 남성

조유경 기자2022-08-03 11:38:00
공유하기 닫기

영상출처=74.RU

러시아의 한 주유소에서 남성이 차에 기름을 넣던 중 무심코 라이터에 불을 붙여 주유소를 태울 뻔한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러시아 매체 74.RU는 지난달 23일 첼랴빈스크주의 마을 예만젤린스크에서 발생한 주유소 화재 사고 CC(폐쇄회로)TV 영상을 소개했다.

영상을 보면 당시 주유소에서 차량에 기름을 넣던 남성이 주유가 끝나길 기다리면서 주머니에서 뭔가를 꺼낸다. 그가 꺼낸 것은 다름 아닌 라이터. 남성은 아무런 생각 없이 라이터를 당겼고 그 순간 자동차 주유구에 불이 붙었다. 주유 중에 발생한 유증기가 원인이었다.

놀란 남성은 급한 마음에 주유구에서 주유 건(Gun)을 뽑아 바닥에 내려놓았다. 이때 주유 건에서 휘발유가 쏟아지면서 더 커다란 불길이 치솟았다.

상황이 심각해졌지만 남성은 침착함을 유지했다. 우선 남성은 차를 몰아 주유소에서 떨어진 곳으로 이동했다. 그 사이 주유 건과 바닥에 붙은 불은 잦아들기 시작했다. 잠시 뒤 주유소로 돌아온 남성은 소화기를 찾았고 남아있는 불을 마저 진화했다.

매체에 따르면 이 남성은 택시 기사로 지인의 차를 타고 주유소에 들렀다가 이런 사고를 냈다.

주유소 폭발 등 대형 사고는 피했지만, 당시 반바지에 슬리퍼 차림이던 남성은 양쪽 다리에 심각한 화상을 입어 첼랴빈스크 병원 화상센터에서 피부이식 수술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카톡에서 소다 채널 추가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