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마 7만원’ 이라더니 91만원 청구…中미용실의 궤변은?

박태근 기자2022-05-12 14:20:00
공유하기 닫기

(바이두)


손님에게 파마 비용이 7만 원이라고 안내하고 91만 원을 청구한 중국의 미용실이 당국의 조사를 받고 있다.

11일 사우스차이나 모닝포스트에 따르면, 20대 남성 류 씨는 지난주 중국 저장성 항저우에 있는 한 미용실을 찾았다.

미용사는 398위안(약 7만 6000원)짜리 미용 서비스를 추천했고, 류 씨는 “그걸로 해달라”며 동의했다.

머리 손질이 끝난 후 류 씨가 받은 청구서 금액은 4776위안(약 91만 원)이었다. 처음 얘기했던 비용의 12배가 청구된 것이다.

류 씨가 항의하자 미용실 측은 머리 전체를 12곳으로 분할해, 한 부분당 가격이 398위안이라는 주장을 폈다. 

그러면서 50% 할인해주겠으니 3000위안(약 57만 원)짜리 ‘기프트 카드’를 사라고 강매했다.

류 씨가 계속해서 항의하자 남성 직원들이 그를 둘러싸며 위협적인 분위기를 조성했다고 한다.

(바이두)


류 씨는 이 경험을 소셜미디어(SNS)에 알렸고, 논란이 확산되면서 항저우 시장 감독 당국이 조사에 착수했다.

미용실은 기만적인 방법으로 가격을 책정하고 사기를 저지른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다고 매체는 전했다.

뿐만 아니라 당국 조사 결과 라벨 정보가 없는 불법 유통 로션을 사용했다는 사실도 적발됐다.

당국은 조사 기간 동안 미용실 문을 닫고 가격 책정 방식을 변경하라는 명령을 내렸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카톡에서 소다 채널 추가하세요